‘반포자이’ 당첨자 40% 계약 포기
GS건설, "예비당첨자 분양 받으면 초기 계약률 90%이상 될 것"
입력 : 2008-07-03 08:32:19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박은영기자] 서울 강남권 노른자위 주거지로 주목받은 서울 서초구 '반포 자이' 당첨자의 40%가 계약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GS건설은 지난 달 25-27일 반포 주공3단지를 재건축한 '반포 자이' 일반분양분 599가구의 계약을 받은 결과, 당첨자의 약 60%가 계약을 체결하고 40%는 계약하지 않았다고 2일 밝혔다.
 
회사 측은 미계약분 40%는 청약자격을 갖추지 못한 부적격자 10%와 비로열층 당첨자 15%, 초대형인 297m²(90평형) 당첨자 15% 가량이라고 설명했다.
 
반포자이는 재건축 일반분양이어서 상대적으로 저층 물량이 많았고 공정률 80%에서 분양한 후분양 아파트로 입주시점인 올해 말까지 분양가 전액을 납부해야 하기 때문에 분양대금을 마련하지 못한 청약자들이 계약을 포기한 것으로 분석했다.
 
반포자이는 분양가가 7억 7000만-29억 8000만원에 이르며 총부채상환비율(DTI)을 적용받아 소득에 따라 대출도 제한된다.
 
특히 미계약이 많이 발생한 297m²(90평형)의 경우 분양가가 29억8285만 원으로 계약금만 3억 원에 육박한다.
 
GS건설은 부적격자 소명이 끝나는 이달 중순부터 예비당첨자를 대상으로 계약에 들어갈 계획이다.
 
회사 측은 “높은 분양가와 고가 주택에 대한 부담감을 고려했을 때 나쁘지 않은 결과”라며 “예비당첨자 120명과 선착순 분양을 받으면 초기 계약률이 80∼90%는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뉴스토마토 박은영 기자 ppara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은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