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제철소사업 낙관 이르다”
인도 환경부 장관 1월말 최종승인 절차
입력 : 2011-01-05 18:01:44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김영택기자] 인도 정부의 환경평가 문제와 지역 주민반발로 지난 5년여간 난항을 겪었던 POSCO(005490) 인도 오리사주 제철소 건설 사업이 현지 주정부의 긍정평가로 다시 탄력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지역 주민과 사회단체의 거센 반발로 사업 추진을 낙관하긴 아직 이르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5일 포스코와 외신에 따르면 인도 환경부 산하 삼림자문위원회는 최근 포스코 일관제철소 건설 사업과 관련 현장실사를 마치고, 긍정적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제출했다.
 
삼림자문위원회는 농어민에 대한 포스코의 보상이 공정했고, 오리사주 지방정부의 판단이 유효하다고 인정했다.
 
또, 프로젝트가 지역 주민의 식수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리라 판단했다.
 
특히, 위원회는 4000에이커의 건설부지가 비슷한 규모의 다른 제철사업보다 작다는 점을 승인이유로 제시했다.
 
시장에선 포스코 오리사주 제철소 건설 사업이 이달 말께 환경부 장관의 최종 승인 절차를 거쳐 탄력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 역시 “주정부의 승인이 나면 더 이상 뭐가 필요하냐”고 말해, 사업추진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일각에선 "샴페인을 터트리기엔 아직 이르다"는 조심스런 의견도 나오고 있다.
 
나현필 국제민주연대 사무차장은 “포스코 오리사주 프로젝트는 대규모 투자인 만큼 인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부담을 안고 있어 정치적 결정이 예측된다”면서 “하지만, 주민들은 보상을 떠나 근본적으로 제철소 건설을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원점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실제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등은 정부의 결정에 따라 법적 소송을 추가로 검토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실제 지난해 10월 제철소 건설 여부에 대한 승인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이뤄지지 못하기도 했다.
 
포스코의 오리사주 철광석 광산 개발 역시 쉽지 않은 분위기다.
 
포스코의 오리사주 제철소 사업에는 철광석 광산 개발도 포함돼 있다.
 
원료수급부터 제품생산까지 일괄 체제를 구축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하지만, 현지 철광석 업체들이 개발권과 탐사권 관련, 법적 소송을 제기해 포스코의 발목을 잡고 있다.
 
한 전문가는 “최근 인도 내에서 자원개발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고, 심지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면서 “지난 5년여간 난항을 겪어온 포스코의 오리사주 제철소 프로젝트가 쉽게 해결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포스코가 인도에서 추진 중인 3개 프로젝트
 
한편, 포스코는 오리사주 프로젝트 외에 자르칸드 주(SAIL사와 합작제철소)와 카르나타카 주 제철소 건설 등 다중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SAIL사의 합작제철소는 FINEX공법으로 연산 총 300만톤 규모로 올해 상반기 중 MOU를 체결하고,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ㅁ 포스코 인도 오리사주 프로젝트 일지
 
2005년 6월 - 인도 오리사주 정부와 연산 1200만톤 규모 제철소 건설 MOU체결
 
2005년 10월 - 오리사주 정부가 포스코에 부지매입 행정허가
 
2006년 6월 - 인도 중앙정부, 철도 사용권과 용수사용권, 특별 경제구역 승인
 
2006년 12월 - 이구택 포스코 회장과 인도 대통령 면담, 제철소 건설과 관련 협력 합의
 
2007년 4월 - 인도 중앙정부가 항만과 제철소 건설용 환경 인허가 승인
 
2008년 6월 - 오리사주 제철소 건설부지 찬반논란으로 주민대립, 3명 사상
 
2010년 7월 - 인도 고등법원 오리사주 광산탐사권자 결정 재검토 판결
 
2010년 8월 - 인도 중앙정부, 제철소 건설 산림과 지역주민 보호에 위배 결론, 부지매입작업 중단과 제철소 건설 재조사 지시
 
2010년 12월 - 인도 환경삼림부 장관, 2011년 1월까지 오리사주 제철소 관한 결정 내려질 것 언급 
 
뉴스토마토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