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수직계열화, 중견기업 육성위해 개선해야"
입력 : 2010-11-26 18:26:35 수정 : 2010-11-26 18:50:51
[뉴스토마토 김세연기자] 국내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을 완성하기 위해 현행 수직계열화된 대기업의 장기적 중층구조를 바꿔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중간단계인 중견기업의 적극적인 패러다임 변화도 절실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주력산업팀장은 2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학회의 추계학술대회에서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생태환경 개선'란 주제로 이같은 중견기업의 성장노력과 대기업의 구조개선 노력을 강조했다.
 
그는 "위기이후 대기업들이 외부조달비율을 낮춰 사상 최고의 수익률을 보이고 정작 2차 협력사의 경영환경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자동차와 조선, 전자산업 분야를 분석한 결과 국내 중견기업의 90%이상이 집중된 자동차 분야의 경우 완성차 업체들의 수직통합적인 중층 거래구조가  만연해 중소·중견 기업을 통한 외부 조달 비율이 감소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독점 산업구조인 자동차 산업분야에서는 장기 전속거래 구조가 만연해 비계열사인 중견협력업체의 협상력은 줄어들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자동차 산업의 호황에도 불구하고 선도 대기업과 1차 협력업체만 효율성이 높아질 뿐 중소·중견 기업들로 구성된 2차 협력사의 경영환경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위기이전인 지난 2007년 각각 5.5%, 4.2%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던 대기업과 2차 협력업체(비계열 중견기업)의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대기업이 7.2%로 높아진 가운데 2차 협력업체는 3.2% 로 수익성이 떨어졌다.
 
일부 전자산업 분야에서의 관행적 폐해도 동반성장을 위해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그는 전자산업 분야 대기업들의 경우 수직통합을 통한 나눠먹기식 납품 거래 관행이 만연해 수직적 납품관행을 일삼거나 퇴임한 그룹임원들이 운영하는 계열사에 전관예우식의 납품관행을 일삼고 있어 건실한 중견기업의 판로를 가로막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중견기업 스스로의 자정적 노력을 통한 경영개선작업도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팀장은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경영안정화를 위해서는  "스스로  기술변화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한편 적극적인 신수종 사업 발굴을 통한 성장기반 강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내외 인재확보와 납품선 다변화 등을 통한 혁신역량 강화에도 꾸준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꼽혔다.
 
결국 글로벌 위기이후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기업들이 개방형 혁신 시스템을 도입해 기술지원에 나서고 있고 정부도 잇따른 정책지원을 약속하고 있지만, 중견기업 스스로의 생태환경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중소기업의 동반 성장없이 소수 재벌 대기업의 시장 지배력 강화만으로는 세계화 이후  경쟁력이 낮아진 대기업의 경쟁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는 분석이다.
 
중견기업이란 종업원이 300이상 1000명 미만, 매출액 4000억~1조원미만인 기업으로 중소기업의 혜택은 받지 못하지만 대기업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중간단계의 기업들을 말한다.
 
한편, 이날 학술대회에 참석한 중견기업 관계자들은 글로벌 강소기업 이른바 히든 챔피언을 육성하기 위해 대중소기업간 자원배분 격차를 줄이고 산업계 전반의 협업시스템 구축을 통한 지원이 마련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토마토 김세연 기자 ehous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세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