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원태 사내이사 재선임
조원태 "올해 아시아나 인수 마무리"
2024-03-21 17:30:11 2024-03-21 17:30:11
[뉴스토마토 오세은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대한항공(003490) 대표이사 회장)이 국민연금의 사내이사 재선임 반대에도 대한항공 사내이사로 재선임됐습니다.
 
대한항공은 21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제6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민연금은 주주 권익 침해에 대한 감시의무 소홀을 이유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에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날 주총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은 참석자의 이의제기 없이 통과됐습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대독한 조 회장 인사말에서 그는 "성공적 통합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2024년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 과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통합 항공사 출범 준비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주총에서는 표인수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 허윤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 사외이사 선임 안건과 보수한도 승인 안건도 원안대로 통과됐습니다. 전체 이사에 대한 보수는 연간 90억원으로 동결됐습니다.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이 21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테크지식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