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이미경 부회장, 할리우드 여성 파워 100인 선정
아시아인 최초 3년 연속 쾌거
할리우드 화제작 패스트 라이브즈 성과 조명
2023-12-10 19:06:43 2023-12-10 19:06:4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이미경 CJ ENM(035760) 부회장이 미국 대중문화 전문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가 발표한 2023 엔터테인먼트 여성 파워 100인에 선정됐습니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인 중 3년 연속 선정된 것은 이 부회장이 처음입니다. 
 
이미경 CJ ENM 부회장. (사진=CJ NEM)
 
할리우드 리포터는 매년 주요 업적, 흥행 기여도, 수상 이력, 리더십 등을 고려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을 선정합니다. 올해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다나 월든 디즈니 엔터테인먼트 공동 회장, 도나 랭글리 NBC유니버설 스튜디오 회장, 셰리 레드스톤 파라마운트 글로벌 회장 등 엔터테인먼트 업계 거물과 오프라 윈프리, 비욘세 등 유명 인사들이 함께 이름을 올렸습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이 부회장이 총괄프로듀서를 맡은 패스트 라이브즈(Past Lives)에 대해 조명하며 최근 화제작 패스트 라이브즈는 이 부회장이 이끄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파워하우스가 태평양을 건너 현지 영화 제작에 진출한 유의미한 성과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부회장이 한국 영화와 콘텐츠 산업의 글로벌화를 이끈 주역으로 미국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필러상과 국제 에미상 공로상을 수상했다는 점도 소개했습니다. 
 
한국인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 패스트 라이브즈는 CJ ENM과 미국 할리우드 스튜디오 A24가 공동 투자배급을 맡은 작품으로 제33회 미국 고담어워즈 최우수작품상과 제89회 뉴욕비평가협회상 신인작품상을 받았습니다. 
 
전세계 영화의 메인스트림 할리우드에서 한국인의 이야기가 주목받게 된 것은 한국 문화의 글로벌 영향력이 그만큼 높아졌음을 의미합니다. 이 부회장은 동양과 서양을 잇는 문화적 가교 역할을 통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문화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2024년은 할리우드가 전세계 관객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로 가득 찬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미국 할리우드 파업 관련 질문에 대해 "엔터테인먼트 사업은 결국 피플 비즈니스"라며 "업계에 종사하는 모든 이들이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