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수출' 2000억달러 시대 연다…수출금융 64조 공급
수출지원사업 손질…서비스 수지 흑자 전환 목표
수출지원기관 서비스업 지원 규모 50% 이상 확대
제조업과 컨소시엄 형태 해외진출 지원
2023-06-05 17:05:40 2023-06-05 18:18:20
 
 
[뉴스토마토 김유진 기자] 정부가 오는 2027년까지 서비스 수출을 2000억달러로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향후 5년간 서비스 분야에는 총 64조원 규모의 수출금융도 공급합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서비스산업발전전담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비스 수출 활성화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우리나라 서비스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한다고 진단했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서비스 수출액은 1302억달러로 세계 15위 수준입니다. 이는 상품 수출(6위)에 비해 부진한 수치입니다.
 
내용을 보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등 주요 수출지원기관의 서비스업 지원 규모를 2027년까지 50% 이상 확대 추진합니다.
 
또 콘텐츠, 정보통신기술(ICT), 보건의료 등 주요 서비스 분야와 관련해서는 올해 12조원, 향후 5년간 총 64조원의 수출금융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 등의 지원 규모를 연 8% 증액하고 수출성장금융제도를 신설합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제1회 서비스산업발전전담팀 회의'를 열고 서비스 수출지원에 5년간 64조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래픽은 주요 추진목표.(그래픽=뉴스토마토)
 
제조업과 컨소시엄 형태로 해외진출을 할 수 있도록 '글로벌 파트너링 사업'을 서비스 분야까지 확대합니다. 대기업에 대·중소 동반성장 지수 점수 부여 등 참여 확대를 유도해 동반진출도 지원합니다.
 
아세안과 중동 등 경제외교를 계기로 보건의료와 정보통신 등 서비스 분야의 투자기회도 발굴할 계획입니다. 다음 달 예정된 인도네시아와의 경제공동위원회 등을 계기로 보건 분야 협력을 구체화 한다는 복안입니다.
 
또 지역별 자유무역협정(FTA)통상진흥센터를 거점으로 서비스 수출 자문관을 배치해 협정·지역별 타겟기업 발굴과 시장진출 컨설팅을 지원합니다. 
 
범국가적 서비스 수출정책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현지 지원체계를 고도화 합니다.
 
추 부총리는 "이와 같은 서비스 수출 지원체계 혁신 및분야별 활성화 방안과 더불어우리 서비스 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입법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서비스산업 혁신 전략'을 연내 수립해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제1회 서비스산업발전전담팀 회의'를 열고 서비스 수출지원에 5년간 64조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은 '서비스산업발전전담팀' 회의 모습.(사진=뉴시스)
 
세종=김유진 기자 yu@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