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합의에 야 "즉각 철회" 여 "민주당, 터무니없는 주장"
논평으로 공방 주고 받아…"일본 정부 방일 합리화 도구" 대 "오염수 괴담 유포"
2023-05-13 16:12:12 2023-05-13 16:12:12
2011년 대지진 때 폭발사고로 가동이 중단된 도쿄전력후쿠시마제1원자력발전소. 2016년 3월 촬영한 모습으로 단계적 폐로 작업이 진행중이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 파견과 관련한 한일 국장급 합의 결과를 놓고 여야가 상반된 반응을 내놨습니다. 민주당은 ‘즉각 철회’를 주장했고,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주장에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맞섰습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시찰단의 방일이 “일본 정부의 방류 합리화를 위한 도구로 이용될 수 있다”며 “일본 정부가 제공하는 정보만 검토하고 허가하는 구역만 둘러보는 시찰단이 오염수의 안전성을 제대로 검증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 강행에 대해 이미 수천 킬로미터 떨어진 독일의 정상도 반대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윤석열정부를 향해 “지금이라도 시찰단 파견을 중단하고 오염수의 안전성을 철저하게 검증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강력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직격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즉각 철회’ 주장에 반발했습니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우리 정부의 검증이 시작되기도 전에 양국 노력을 폄훼하고 또다시 오염수 괴담을 유포하며 정치 선전에 나섰다”며 “우리 정부의 시찰단이 일본 오염수 방류를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이용될 뿐이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늘어놓으며 재를 뿌리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때나 지금이나 비과학적, 무지성적 태도로 오직 정부를 공격하고 반일 선동을 하기 위해 발버둥 치는 민주당의 모습은 국정을 혼란시키려는 의도가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민주당은 대한민국 국민이 맞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