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김남국, 가난 코스프레로 청년 기만…즉각 의원 사퇴"
"공정 코스프레로 국민 지속 농락…민주당 이제 존재가치 상실"
2023-05-13 15:17:24 2023-05-13 15:17:24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가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출범 1주년 사진전'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거액의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남국 민주당 의원의 즉각적 의원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00억원대 코인 비리는 민주당의 무너진 도덕성을 액면 그대로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민주당은) ‘가난 코스프레’로 이 땅의 청년들을 기만해 온 김 의원을 의원직에서 당장 사퇴시켜야 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고 했습니다. 
 
그는 “국회의원이라는 자기 자신의 재산을 로또처럼 불리기 위해 ‘돈 버는 게임’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발의하고, 추적이 어려운 ‘에어드롭’이라는 방식을 통해 코인을 공짜로 지급받기까지 했다고 한다”며 “국회 상임위원회 회의 중 코인을 거래하는 몰상식도 서슴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대표는 최근 자당 최고위원 2명이 징계받은 것을 언급하며 “우리 당은 부정부패는 아니지만 국민 정서에 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고위당직자들을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징계하는 결단을 내렸다”고 압박했습니다. 
 
이어 “공정 코스프레로 국민을 지속해서 농락한 민주당은 이제 그 존재가치를 상실했다”며 “이제는 도덕 불감증을 넘어 도덕 상실증에 걸린 민주당 이후를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표는 “대장동 등에서 저지른 1조원대 부동산 개발 비리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받고 있는 (이재명) 당 대표를 비호하기 위해 당이 호위무사로 나서 물 샐 틈 없는 방탄국회를 계속해댄다”며 “전 당 대표가 연루된 돈 봉투 ‘쩐당대회’의 차고 넘치는 증거가 드러났음에도 야당탄압이라고 국민을 기만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입에 올리지만 정작 뒤에서는 몰래 투기를 해온 인물을 당의 주요 보직에 기용하고, 경제를 파탄 내 소상공인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으면서도 미안한 기색조차 없이 책임을 전가하기에 급급하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자당 출신의 전직 대통령이 차렸다는 책방에 몰려가 국민 정서와 괴리된 DNA를 자랑하는가 하면 부하 직원인 피해자를 성희롱했던 전직 서울시장을 신격화하는 짜큐멘터리(가짜 다큐멘터리)까지 만들어 상영하려 한다”며 “이를 비판하거나 만류하는 시늉조차 없이 침묵하는 기괴함을 보인다”고도 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도 김 의원에 대한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의원의 투기로운 의원 생활에 국민들의 분노가 끓고 있다”며 “조국의 강을 빠져나오기도 전에 이재명의 바다에 빠져 허우적대는 민주당에 송영길 파도와 김남국의 쓰나미까지 덮쳤다”고 했습니다. 김예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돈에 눈먼 공직자는 공직자가 아니다”라며 “감히 청년 운운하지 말고 국회의원 배지 내려놓아라”라고 압박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