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코인 무상지급 로비' 의혹에 "황당무계 그 자체"
"향후 사실 확인되지 않는 오보에 대해 강력 법적 대응"
2023-05-13 13:40:55 2023-05-13 13:40:55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13일 자신이 '에어드롭' 방식으로 코인을 무상 지급 받고 게임업계의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정말 황당무계 그 자체"라고 부인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거액의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13일 에어드롭 방식으로 코인을 무상 지급받고 게임업계의 로비를 받았다는 데 대해 “황당무계 그 자체”라고 부인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음에는 불법 대선자금으로 몰아가더니 이제는 무슨 불법 로비 의혹으로 몰아간다”며 “정말 황당무계 그 자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오보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앞서 김 의원에게 제기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마련된 민주당 진상조사단은 김 의원이 보유한 가상자산 중 에어드롭을 통해 지급받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에어드롭은 코인 거래소나 발행회사가 이벤트나 마케팅 차원에서 코인 보유자에게 투자 비율에 따라 신규 코인을 무상으로 주는 방식입니다. 특히 게임 업계 안팎에서는 김 의원이 대량의 위믹스 코인을 보유한 경위에 위믹스 발행사인 위메이드의 에어드롭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로비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에어드랍은 ‘클레이스왑’이라는 가상화폐 예치 서비스를 통한 것”이라며 “가상화폐 트랜잭션을 보면 들어가고 나가고 전부 투명하게 나온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랜잭션은 은행 예금처럼 가상자산을 맡기면 그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는 방식을 말합니다. 
 
김 의원은 “카카오지갑에 들어간 가상화폐 총액과 이체된 총액을 비교하면 정말 엄청난 손해를 본 것이 명확한데도 이렇게 황당한 기사를 쓰다니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고 항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보도를 확인이나 제대로 된 취재도 없이 가상화폐를 잘 모르는 사람의 익명 인용만으로 오해할 수 있는 기사를 쓰는 것에 정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지금까지 당에서 진상조사가 진행되는 동안에 개별 언론 대응을 자제해달라고 해서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지만 너무 지나치다”고 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