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지주사 전환 불발…"재추진 안 한다"
현대그린푸드만 승인…"결과 겸허히 수용"
2023-02-10 11:30:48 2023-02-10 11:30:48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사진=현대백화점)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한 현대백화점(069960)의 인적분할이 무산됐습니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그동안 추진해온 지주사 체제 전환을 중단합니다.  
 
현대백화점은 10일 오전 서울 강동구에서 위치한 현대백화점 인재개발원에서 개최한 임시 주주총회에서 현대백화점 인적분할 안건이 부결됐습니다. 다만 이보다 앞서 진행된 현대그린푸드(005440)의 임시 주총에서는 인적분할 안건이 통과됐습니다. 
 
앞서 지난해 9월 현대백화점은 주력 계열사인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를 각각 인적분할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날 주총에서는 의결권 있는 전체주식수 중에서 1578만7252주 참석했고, 이중 찬성 주식수는 1024만2986주(64.9%), 반대주식수는 524만4266주(35.1%)로 집계됐습니다. 임시 주총 안건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참석주주의 3분의 2가 찬성을 해야 합니다. 이는 66.6% 수준으로 현대백화점은 1.7%포인트 차이로 안건이 부결된 겁니다.
 
임시 주총 결과에 대해 현대백화점은 "인적분할을 통한 지주회사 체제 전환으로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백화점업의 성장성 한계를 극복하고 궁극적으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하려고 했다"며 "이에 지배구조 개편과 더불어 지난달 31일 분할 이후 자사주 소각 및 확대된 배당 정책을 포함한 주주환원정책 추진 계획을 공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수의 주주분들께서 이런 현대백화점의 계획에 깊은 공감과 함께 인적분할 추진에 동의해 주셨습니다만, 일부 시장과 주주분들의 비판적 의견도 있었다"며 "결과적으로 금일 인적분할 의안은 주총 특별결의 정족수에 미달해 통과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대백화점은 이번 임시 주총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며, 그간 추진해왔던 인적분할을 통한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특히 시장의 우려를 고려해 신중하게 추진했던 분할 계획과 주주환원정책이 주주분들께 충분히 공감받지 못한 점에 대해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습니다. 
 
현대백화점은 지주사 체제 전환을 재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현대백화점은 "현대백화점은 임시 주총에서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이 부결됨에 따라 그간 추진해왔던 인적분할 및 분할을 전제로 시행 예정이었던 계획은 진행하지 못하게 됐다"며 "향후 인적분할을 통한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재추진할 계획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는 앞으로도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시킬 수 있는 방안을 심도 있게 모색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적극적인 자세로 주주와 시장의 다양한 의견에 귀기울이며 긴밀한 소통을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주총을 통해 인적분할 방안을 의결한 현대그린푸드는 지주사 체제 전환을 계속해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