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2022 노벨 화학상에 클릭화학 연구 3인방 선정
캐롤린 R. 베르토치·모르텔 멜달·K. 배리 샤플리스
2022-10-05 20:51:30 2022-10-05 20:51:3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올해 노벨 화학상은 클릭화학 연구에 기여한 화학자들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시각) "2022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캐롤린 R. 베르토치 스탠퍼드대 교수, 모르텔 멜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K. 배리 샤플리스 스크립스 연구소 박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샤플레스 연구원의 경우 2001년 화학상 수상에 이어 두 번째 쾌거다.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캐롤린 R. 베르토치 스탠퍼드대 교수, 모르텔 멜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K. 배리 샤플리스 스크립스 연구소 박사가 선정됐다. (사진=AP/뉴시스)
 
노벨 화학위원회 의장은 "올해의 화학상은 지나치게 복잡한 문제를 다루지 않고, 쉽고 간단한 것을 다루는 것"이라고 수상에 대해 설명했다. 
 
클릭화학은 화합물을 얻는 기술을 말한다. 마우스를 간단히 클릭하는 것처럼 손쉽게 화합물을 얻을 수 있어 클릭 화학이라고 불린다. 
 
클릭 화학은 샤플리스 박사가 처음 제안하고 멜달 교수가 실험을 통해 발표했다. 베르토치 교수는 이 연구를 미생물 같은 살아있는 생명체 내에서 구현하는 데 성공한 인물이다. 특히 베르토치 교수는 세포 표면의 생체 분자인 글리칸을 매핑하기 위해 살아있는 유기체 내부에서 작동하는 클릭 반응을 개발했다. 베르토치가 고안한 생체직교 반응은 세포를 탐색하고 생물학적 과정을 시각화하는 데 쓰이고 있다.
 
노벨위원회는 "생물 직교 반응을 통해 연구자들은 현재 임상시험에서 테스트 중인 암 의약품의 표적화를 개선할 수 있었다"며 "클릭 화학과 생물 직교 반응은 화학을 기능주의 시대로 이끌어 인류에게 더 큰 혜택을 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올해 노벨화학상 수상자에는 1000만 스웨덴크로네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