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웹툰협회, 문체부 '윤석열차' 경고에 "헌법 기본권 '표현의 자유' 부정"
2022-10-05 10:18:01 2022-10-05 10:18:01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 만화에 금상을 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 조치를 내리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웹툰협회가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웹툰협회는 4일 오후 페이스북에 별도 입장문을 내고 "문체부는 '사회적 물의'라는 지극히 주관적 잣대를 핑계 삼아 노골적으로 정부 예산 운운하며 헌법의 기본권 중 하나인 '표현의 자유'를 부정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근혜정부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문화예술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 중인 것과도 다를 바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협회는 "박근혜정부 시절에도 뒤에서 몰래 진행하다가 관련자들이 사법 단죄를 받은 '블랙리스트' 행태를 아예 대놓고 거리낌 없이 저지르겠다는 소신발언(?)은 실소를 넘어 경악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무부처가 정권 입맛에 맞지 않는 분야엔 길들이기와 통제 차원에서 국민세금을 쌈짓돈 쓰듯 자의적으로 쓰겠다는 협박이 21세기 민주주의 사회에서 가당키나 한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이어 "윤 대통령은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유'을 12번 외치고 방송에서 '정치 풍자는 문화예술인들의 권리'라는 발언도 했다"며 "문체부는 행정부 수반의 평소 소신과 철학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반기를 드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문체부는 보도자료를 시급히 거두고 해당 학생과 만화창작자들, 나아가 문화예술인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7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한 '윤석열차'라는 고교생의 만평 수상작에 대해 지난 4일 경고 조치했다.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누리집 갈무리)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