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카타르 태양광 발전소 건설' 수주
총 발전용량 875MW 규모…단독 EPC 수행
2022-08-24 10:27:20 2022-08-24 10:27:20
삼성물산 오세철 대표(왼쪽 두번째)와 카타르에너지 사드 셰리다 알 카비(왼쪽 세번째) 대표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삼성물산(028260)은 카타르 국영에너지 기업인 카타르에너지(QatarEnergy)가 발주한 태양광 발전소 프로젝트를 단독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카타르 태양광 프로젝트는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남쪽에 위치한 메사이드(Mesaieed)와 도하 북쪽 라스라판(Ras Laffan) 지역 2곳에 각 417MW 급과 458MW 급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삼성물산이 단독으로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한다.
 
총 발전용량은 875MW 규모로, 공사금액은 약 8000억원이다. 사업 부지 두 곳을 합한 면적은 10㎢로 축구장 1400개 크기이며, 설치되는 태양광 패널은 160만개에 달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오는 9월 착공에 들어가 2024년 11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완공 후에는 카타르에너지가 소유한 산업단지 내 에너지 관련 시설과 국가 전력망에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괌 태양광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데 이어 이번 카타르 초대형 태양광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신재생 에너지 발전 분야 글로벌 플레이어로 인정받게 됐다"면서 "향후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 에너지 발전 분야에서 시공은 물론 사업참여와 운영까지 밸류체인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