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대우조선 “인니 잠수함 건조 취소 안해…수주에 최선”
잠수함 세 척 계약발효 안 되고 일부 자재 선 발주
“인니 사업 수차례 성공…건조 계약 취소 안해”
2022-08-18 16:15:52 2022-08-18 16:15:52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인도네시아 잠수함 건조 계약 발효가 안 된 상황에서 일부 자재를 선발주해 수백억원대 손실을 입게 됐다는 보도에 대해 “무리한 해석”이라고 18일 반박했다.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 간판. (사진=이범종 기자)
 
이날 ‘중앙일보’는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19년 수주한 인도네시아 잠수함 3척에 대한 계약 발효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로 일부 자재를 선 발주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900억원 상당 손실을 우발손실충당금으로 설정했고 계약 무산 가능성에 대해 대비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보도 해명 자료를 내고 “2019년 4월 잠수함 3척에 대해 건조 계약을 체결했으며, 현재 계약 발효가 되지 않은 것과 일부 자재를 선 발주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다만 “일부 주요 자재의 경우 회사가 원하는 시점에 자재를 납품 받고 제품 납기 일정을 맞추기 위해서는 조기 발주 하는 경우도 있다”며 “이번 건의 경우도 계약된 인도 일정을 맞추기 위해서는 조기 발주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계약 무산 가능성에 대비 안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 인도네시아 정부는 대우조선해양에 어떠한 건조 계약 취소 검토 및 취소 통보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사업이 인도네시아와의 첫 사업진행이 아니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2003년과 2009년 두차례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사업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2011년에는 인도네시아 잠수함 1차 사업으로 잠수함 3척을 수주하고 성공적으로 인도해 세계에서 잠수함을 수출한 다섯번째 국가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실력을 인정 받아 2018년 세번째 창정비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며 “이처럼 여러 차례 성공적으로 사업을 진행한 상황에서 2차 사업 계약 무산 가능성을 대비 하지 않았다는 것은 무리한 해석”이라고 말했다.
 
또 “설정된 충당금 900억원이 날라갔다는 것 또한 무리한 해석이며, 계약 발효가 되면 회계상 환입이 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계약 발효를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지속적인 대화를 하고 있으며 수주활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