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코오롱플라스틱 2분기 영업익 115억원…전년비 39%↑
매출 1316억원으로 전년비 31% 올라
“시장 본격 진입 POM사업 지속성장”
2022-08-03 15:35:03 2022-08-03 15:35:03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코오롱플라스틱은 올해 2분기 매출 1316억원에 영업이익 115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각각 31%, 39% 증가한 수치다. 직전분기 대비로도 매출은 6.1%, 영업이익은 3.3% 증가해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코오롱플라스틱 2분기 실적 표. (자료=코오롱플라스틱)
 
2분기 최대실적의 주요 성공요소는 POM의 글로벌 거래 비중이 크게 늘어난데 있다. 글로벌 POM 수요는 지난 10년간 50% 가까이 증가했지만 세계 시장에서의 규모 있는 증설은 거의 없었기 때문에 극심한 공급부족이 발생하고 있다. 향후 5년 이내 업계의 대규모 증설 계획도 없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코오롱플라스틱이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POM 시장은 진입장벽이 높은 분야다. 제품 성능기준을 만족하는 고기능성 소재를 제조하는 회사는 소수이기 때문에 해당 시장의 공급능력은 수요대비 한정적이다.
 
방민수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는 “2분기 실적은 큰 의미가 있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에너지 비용이 상승하고 중국 봉쇄와 가전시장 위축으로 5월부터 재고 조정이 본격화되는 등 외부 시장 환경이 급변했지만 세계적인 대형 고객사와의 거래 비중이 크게 늘어나고 있어 수익성이 강화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향후에도 우수한 품질의 고기능성 제품을 개발하고 공급 안정성을 확보하는데 경영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오롱플라스틱은 글로벌 대형 고객사들과 협력을 강화해 컴파운드 사업 및 신사업 확장도 모색하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내수 비중이 높았던 컴파운드 사업을 해외 시장으로 확대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고 글로벌 고객사들의 미래 수요를 기반으로 차세대 먹거리인 특수 신소재 등을 공동 개발하는 등 협력 사업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