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3분기 누적 순익 1.8조…전년비 53.8%↑
금융권 최초 중기대출 잔액 200조원 돌파
입력 : 2021-10-26 16:28:10 수정 : 2021-10-26 16:28:10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기업은행이 26일 실적발표를 통해 3분기 누적 연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3.8% 증가한 1조8264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은행별도 당기순이익은 1조5237억원이다.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전년말 대비 14조6000억원(7.8%) 증가한 201조4000억원을 기록하며 금융권 최초로 중기대출 잔액 200조원을 돌파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위기 때마다 중소기업의 우산이 돼주는 등 국책은행으로서의 역할을 다한 것이 실적에도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한 거래기업 실적개선과 정부정책 효과 등으로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총 연체율은 각각 0.85%, 0.29%를 기록했다.
 
코로나 상황이 지속되면서 미래위험에 대비한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했음에도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0.28%포인트 하락한 0.35%를 시현했다.
 
일반 자회사의 경우 지난해 출자 등 수익원 다각화 노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67.9% 증가한 332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 관계자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한 지원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고객기반 확대를 통한 수익기회 창출의 선순환 구조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기업은행 본점. 사진/기업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