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손준성 "영장청구 부당함 상세히 설명할 것"
입력 : 2021-10-26 11:03:00 수정 : 2021-10-26 14:11:53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2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손 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며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의에 “영장 청구의 부당함에 대해 판사님께 상세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고발장을 왜 보냈는지”, “후배 검사에게 지시한 것이 맞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손 검사에 대한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기각되자 전날 곧바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공수처는 “지난 4일 처음 소환을 통보한 이후 손 검사 측의 일관된 불응 태도 등을 감안해 더 이상의 체포영장 재청구를 통한 출석 담보 시도가 무의미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지난해 4월 전후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 자료 수집 등을 지시하고, 고발장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를 받는다.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돼 공수처에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