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이터널스’ 조화롭게 공생할 수 있는 메시지 담긴 작품”(종합)
입력 : 2021-10-22 10:52:08 수정 : 2021-10-22 15:03:52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친한파안젤리나 졸리의 깜짝 등장만으로도 마동석의 할리우드 존재감을 짐작하게 하는 화상 기자 간담회였다.
 
22일 오전 영화 이터널스출연한 마동석의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마동석은 이터널스에서 마블 세계관 속 가장 강력한 파워를 자랑하는 길가메시 역을 맡았다. 마블은 마동석 캐스팅을 위해 길가메시를 아시아인으로 설정하는 노력까지 했다.
 
배우 마동석.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그는 이번 기회를 통해 마블과 계속 일 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액션 영화를 많이 찍어왔는데 내가 가장 잘하는 장기를 보여 줄 수 있는 캐릭터를 만나 영광이다고 전했다.
 
국내에는 낯선 길가메시역에 대한 설명도 전했다. 그는 신화 속 인물로 설정돼 있다. 하지만 아시아인 캐릭터로 변경하면서 기회가 왔다면서 “7000년 이상 살아온 영원 불멸한 존재다. 마음이 따뜻하고 정도 많다. 하지만 괴물과 맞서 싸울 때는 사납고 전사 같은 모습이다. 따뜻하고 유머러스럽지만 사나운 전사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길가메시캐스팅 과정도 전했다. 그는 “6년 전 부산행이 할리우드에도 알려진 뒤 여러 작품 제안이 실제로 들어왔었다. 슈퍼 히어로 역도 있었다면서 타이밍이 안 맞아 하지 못했는데, 이번 이터널스는 클로이 자오 감독과 프로듀서랑 함께 화상으로 얘기를 나눈 뒤 합류하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날 기자회견은 미국에 체류 중인 마동석이 한국 언론과 만나는 자리였다. 하지만 이터널스에 함께 출연한 안젤리나 졸리가 깜짝 등장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마동석과의 시간은 꿈만 같았다면서 마동석은 의리가 있는 친구다. 그와 함께 한 액션은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고 극찬했다.
 
이어 “’이터널스촬영 당시에는 코로나 전이라 한국에서 인사를 하고 싶었다면서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 전 세계가 큰일을 겪고 있다. 한국을 찾지 못해 아쉬워 이렇게 인사를 한다고 웃었다.
 
마동석은 이터널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그는 국적 인종 성별 나이로 사람에 대한 편견을 갖지 말고 한 사람을 개인으로 봐주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면서 서로를 바라보고 화합할 수 있는 조화롭게 공생할 수 있는 선입견이 없는 모습들이 이터널스에 담겨있다고 전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후 마블의 페이즈4를 이끌 신작 이터널스는 다음 달 3일 개봉한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