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맘마 자회사 '호텔엔조이', 시리즈A 투자유치
입력 : 2021-10-22 10:46:59 수정 : 2021-10-22 10:46:59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더맘마 자회사인 '호텔엔조이'가 시리즈A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 
 
22일 더맘마에 따르면 이번 투자에는 NH투자증권과 어센도벤처스, 푸드앤 등 3곳이 참여했다. NH투자증권 투자금은 AIP자산운용 펀드를 통해 납입된다. 이들이 이번 투자에서 메이트아이에 대해 부여한 기업가치는 약 100억원이다.
 
호텔엔조이를 운영하는 메이트아이는 동네마트 쇼핑 앱 'MaZa(마자)'를 서비스하는 더맘마(대표 김민수)의 자회사다. 2003년 설립돼 호텔 예약 서비스를 중심으로 사업을 키워 왔다. 메이트아이가 운영하는 호텔엔조이 앱은 100만명 이상 유저를 보유한 대형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업계 경쟁 심화와 '코로나19' 사태로 한때 경영난이 심화되기도 했지만 지난 5월 말 더맘마에 인수되면서 정상화 절차를 차근히 밟아 왔다.
 
이로써 메이트아이는 더맘마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 반년이 채 안 돼 3배 이상 커진 기업가치를 인정받게 됐다.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들면서 메이트아이의 사업 전망이 다시 조명되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더맘마와의 다양한 사업 시너지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메이트아이 기업가치를 높인 요인이다.
 
강경원 메이트아이 대표는 "위드 코로나 시기에 이번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다른 온라인여행사(OTA)보다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토종 1세대 OTA로서 숙박 서비스 혁신을 목표로 삼고 보다 선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더맘마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