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마블 ‘이터널스’ 오디션 없이 합류한 배경
입력 : 2021-10-22 09:37:15 수정 : 2021-10-22 09:37:1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할리우드는 톱스타들조차 배역을 위해선 오디션을 본다. 할리우드에서 오디션은 국내의 그것과는 많이 다르다고 해도 배우에겐 통과 의례다. 하지만 마동석은 달랐다. 그는 개봉을 앞둔 마블의 이터널스합류 과정을 전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22일 오전 미국에 체류 중인 마동석과의 화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그는 이터널스에서 가장 강력한 파워를 지닌 길가메시역으로 출연한다.
 
그는 “’부산행’(2016)이 외국에 알려진 뒤부터 액션 영화 그리고 슈퍼 히어로 장르 등에서 제안이 많이 왔던 게 사실이다면서 대략 6년 전부터 이런 제안들이 많이 왔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6년 만에 이터널스출연이 성사됐다. 마동석은 계속 타이밍이 안 맞았다면서 그러다가 해외 캐스팅 디렉터가 이터널스길가메시 역을 제안해 왔다. 꼭 해봤으면 좋겠다고 권유했다. 그래서 이터널스프로듀서와 연출을 맡은 클로이 자오 감독과 화상을 통해 미팅을 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미팅이 사실상 마동석의 오디션이나 다름없었다. 마동석은 따로 오디션을 본 건 없었다면서 이미 마블 측에서 내 스타일에 대한 분석이 끝나 있었다. 내 모습이 많이 투영됐고 내 액션 스타일인 복싱을 가미한 액션을 많이 만들어줬다고 덧붙였다.
 
마블의 신작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불멸의 히어로들이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 싸우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며 대결하는 과정을 그린다. 다음 달 3일 개봉 예정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