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예고…경찰, 서울 도심 곳곳 차벽 설치
입력 : 2021-10-20 12:45:55 수정 : 2021-10-20 12:45:55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규모 집회가 20일 오후 2시부터 예정되면서 서울 도심 곳곳에 차벽과 검문소가 설치됐다. 12시 기준 아직까지 민주노총의 집회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경찰은 민주노총이 예고한 3만명에 가까운 인원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하고 오전 8시부터 전국에서 지원 나온 인력을 광화문 일대를 비롯한 주요 위치에 배치했다.
 
차벽은 서울광장 프라자호텔 인근부터 광화문광장까지 남북 구간, 서린동 일대부터 구세군회관까지 동서 구간에 십자 형태로 형성됐다.
 
경찰은 정오부터 참가자들이 몰려들 것으로 보고 차량 검문을 진행하는 등 대응을 하고 있다.
 
한편 오후 1시부터 4시까지는 지하철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에서 열차가 무정차 통과하고 버스들도 우회 운행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경찰이 20일 예정된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비하고 있다. 사진/ 표진수기자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