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대장동 사업 자료 확보(종합)
도시주택국·문화도시사업단 등 대상
입력 : 2021-10-15 11:30:31 수정 : 2021-10-15 11:47:04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제기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성남시 도시주택국·교육문화체육국·문화도시사업단·정보통신과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도시 계획, 주택 사업 등을 담당하는 도시주택국을 대상으로 당시 개발 사업 전반에 관한 자료 등을, 문화도시사업단 내 도시균형발전과를 대상으로 대장동 개발 사업의 인허가와 관련된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또 교육문화체육국 내 문화재보존팀을 대상으로는 당시 대장동 사업 부지 내 문화재 발굴 관련 협의 내용이 담긴 자료가 입수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당시 국회 교육문화위원회 소속이던 무소속 곽상도 의원은 사업 부지에 문화재가 발견돼 공사 지연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문화재청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는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받은 퇴직금 등의 사유로 '문화재로 인한 공사 지연 사유 제거'를 제시하기도 했으며, 이에 대해 곽 의원은 뇌물 등 혐의의 수사 대상에 포함된 상태다. 
 
검찰은 성남시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후 당시 대장동 개발 사업에 관여한 공무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 검찰은 이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지인의 집을 압수수색해 유 전 본부장이 이전에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해당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검찰의 압수수색 당시 창밖으로 던졌다가 지난 7일 경찰이 확보한 것과 별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장동 개발 사업의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오전 경기 성남시청 도시균형발전과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