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설훈 "목이 차 있다"…이낙연, 대장동 의혹 끝까지 간다
설훈 "언제든 드러나게 돼 있다"…이재명 연관성에 기대
입력 : 2021-09-27 17:40:05 수정 : 2021-09-27 19:37:47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낙연 후보 측이 '대장동 의혹' 공세를 끝까지 밀어붙이기로 했다. 경쟁자 이재명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로 비쳐져 '내부 총질', '원팀 훼손' 등의 비판에 처할 수도 있지만, 위험을 무릅쓰기로 했다. 빠른 수사만 이뤄진다면 결과에 따라 판세 역전도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이낙연 필연캠프 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27일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와 국회 국정조사를 촉구한 것은 어떤 형식이 됐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를 빨리하자는 것"이라면서 "언제 드러나도 드러나게 돼 있다. 목이 차 있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대장동 관련 '특검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특검법)'은 합의도 해야 하고, (합의를 해도) 선거 끝날 때쯤 특검을 하기 때문에 기간이 오래 걸리는 등 말이 좋아 특검이지 안 된다"면서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제대로 최대한 빨리 마무리 해야 하고, 하면 금방 나올 텐데 안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금융정보분석원(FIU)이 화천대유의 자금 흐름 수상함을 이유로 조사하라고 했음에도 (경찰이) 안 하는 것만 봐도 상황은 끝났다"고 덧붙였다.
 
필연캠프는 수사 결과만 나온다면 어떤 식으로든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특혜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낙연 후보가 호남권 경선이 끝난 다음 날인 이날 부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연 것도 같은 배경에서다.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토건세력, 전직 대법관과 검찰총장에 특검까지 연루된 기득권 세력의 타파를 이유를 내세웠지만, 이재명 후보도 노렸다는 분석이 당내 중론이다. 이 후보는 합동특수본에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공수처, 검찰, 국세청, 금감원, 국토부 등이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화천대유 관련해 "저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듣고 있지만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진행자가 '국민의힘 게이트냐, 설계자는 이재명 지사 측 아니냐는 등 복잡한데 큰 그림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를 묻자 "차차 나오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큰 그림 중에 코끼리라고 치면 코끼리 다리, 귀도 나오고 하는 상황으로, 언제일지 모르지만 코끼리 전체가 그려지지 않겠나 싶다"며 "어렴풋하게나마 짐작은 한다"고 말했다. 
 
필연캠프는 대장동 의혹의 빠른 수사를 촉구하면서 이재명 후보의 과반 득표율을 저지하는 것이 목표다. 이낙연 후보는 지역순회 경선 반환점을 돈 현재, 누적 득표율에서 34.38%로 이재명 후보(53.01%)와 18.53%포인트(11만9505표) 큰 격차로 2위를 기록 중이다. 당 안팎에서는 "사실상 경선은 끝났다"며 역전은 물론 결선투표의 가능성도 희박하게 보지만, 이낙연 후보 측은 막판 기적을 노리고 있다. 캠프 관계자는 "결선투표만 간다면 일 대 일 대결인 만큼 판이 바뀔 수 있다"면서 "광주전남과 전북 모두 ARS 선거 결과에서는 이재명 후보를 이긴 만큼 조직력을 활용해 지지 호소를 적극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27일 경쟁자인 이재명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공세를 끝까지 이어간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