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전자발찌 살인범' 강윤성, 탈 마스크 없이 검찰 송치(종합)
살인·강도살인·살인예비 등 6개 혐의
강윤성 "피해자에 사죄…성관계 거부 살해 보도 잘못됐다"
입력 : 2021-09-07 10:20:42 수정 : 2021-09-07 18:57:39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검찰에 송치되면서 "피해자에게 사죄 한다"고 밝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살인·강도살인·살인예비·사기·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6개 혐의로 강윤성을 검찰에 송치했다.
 
신상 공개가 결정된 강윤성은 회색 상·하의 차림으로 오전 8시10분쯤 송파경찰서 유치장을 나왔다. 검찰 송치과정에서 마스크를 탈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마스크 탈의는 하지 않았다.
 
'여전히 반성하지 않느냐'는 취재진 질의에 강씨는 "피해자와 그 이웃,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언론 보도 어떤 부분이 잘못됐냐'는 질의에는 "사실관계와 다르게 보도된 부분이 많았다. 성관계를 거부해서 목 졸라 살해했다는 보도가 잘못됐다"고 말했다.
 
이에 취재진이 '금전 문제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냐'고 묻자 "맞다"고 답했다.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요구에는 답하지 않았다. 10여분 뒤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도착한 강윤성은 '피해자에게 할 말 없나'는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지난 5월 출소한 강윤성은 지난달 26일 오후 9시30분쯤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한 뒤 이튿날 전자발찌를 끊고 29일 오전 3시쯤 50대 여성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