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윤사모 '이준석 사퇴 집회' 자제해 달라"
장제원 상황실장 입장문…" 불필요한 오해 낳고 당내 갈등 초래"
입력 : 2021-08-23 11:23:02 수정 : 2021-08-23 11:23:02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감찰총장 측이 윤 전 총장 지지모임인 '윤사모'의 이준석 대표 사퇴 촉구 집회와 관련해 "당의 단합을 강조해 온 윤 후보의 뜻을 존중해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했다.
 
윤 전 총장 캠프에서 종합상황실장을 맡은 장제원 의원은 23일 입장문을 내고 "윤사모 회원 일부가 오늘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이준석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고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장 의원은 "윤사모는 윤석열 대통령 예비후보와 무관하게 활동하는 자발적 단체로 알고 있다"며 "이 집회는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고 당내 갈등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했다.
 
윤 전 총장 측의 이러한 입장은 이 대표가 윤 전 총장과 빚은 갈등에 대해 사과 입장을 표명한 직후 나온 것이어서, 향후 갈등이 확전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대표로서 지금까지 경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모든 분란과 다소 오해가 발생한 지점에 겸허하게 국민과 당원께 진심을 담아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감찰총장 측이 26일 윤 전 총장 지지모임인 '윤사모'의 이준석 대표 사퇴 촉구 집회와 관련해 "당의 단합을 강조해 온 윤 후보의 뜻을 존중해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했다. 사진은 지난 22일 윤 전 총장이 국회 소통관에서 언론중재법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