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기업 경기전망 '부정적' 전환
한경연 8월 종합경기 BSI 전망치 95.2 기록
입력 : 2021-07-29 06:00:00 수정 : 2021-07-29 06: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기업경기전망이 5개월만에 부정적으로 돌아섰다.
 
29일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8월 종합경기 BSI 전망치는 전월보다 7.1포인트 하락한 95.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종합경기 BSI 전망치가 5개월만에 기준선 밑으로 떨어진 것이다. BSI 전망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높으면 긍정적 전망을 의미하고 낮으면 그 반대다.
 
종합경기 BSI 추이.자료/한경연
 
부문별 전망치는 △내수 93.7 △수출 95.4 △투자 100.6 △고용 104.6 △자금사정 99.7 △채산성 93.4 △재고 98.3 등으로 4개 부문이 기준선을 밑돌았다.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 과잉)을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94.0)과 비제조업(96.7) 모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제조업은 계절 수요 증가로 인한 전기·가스·수도 업종의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도·소매, 여가·숙박 및 외식, 항공운송 등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망치가 대폭 하락했다.
 
한경연은 델타 변이 발 코로나19 4차 유행이 국내 산업 전반에 걸쳐 기업 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 전망 악화 요인으로는 국제 원자재 가격과 해상 운임 상승 등에 따른 수출가격 경쟁력 하락을 꼽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인플레이션 요인을 흡수할 수 있도록 산업 전반의 생산성을 향상해야 한다"며 "백신 접종률 제고를 통한 내수 진작은 물론 기업의 투자 및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대응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