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특별사절 BTS, 유엔 총회 다시 선다
입력 : 2021-07-21 17:45:01 수정 : 2021-07-21 17:45:0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대통령 특별사절로 유엔 총회 무대에 선다.
 
BTS는 21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됐다. 오는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해 세계 청년들을 향한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유엔 총회는 매년 9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다.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현안을 논할 뿐 아니라 국제사회 각종 이슈를 논하는 부대 행사도 활발하다.
 
BTS는 이미 지난 2018년 뉴욕에서 열린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의 청년 어젠다 행사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에 참석해 연설했다.
 
'자신을 사랑하고 스스로 목소리를 내라'는 메시지를 전 세계 청년 세대들에게 전했다.
 
당시 대표 연사로 나선 리더 RM은 "출신, 피부색, 성 정체성이 어떻든 자신에 대해 이야기하고 자신의 목소리를 찾으라"고 했다. 2017∼2018년 발표한 '러브 유어셀프' 연작 앨범의 메시지와도 연결점이 있었다.
 
지난해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위기에 처한 청년들에게 특별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제 75차 유엔 총회' 부대 행사로, 코로나19 장기화의 충격을 완화하고 미래 세대를 보호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머리를 맞댄 자리에서다.
 
월드투어가 취소되고, 모든 계획이 틀어졌지만 이들은 우리의 얼굴을 불빛 삼아 나아가자. 삶은 계속된다(Life goes on). 함께 살아내자(Let's live on)"고 외쳤다.
 
올해 유엔 무대에서 BTS가 구체적으로 어떤 메시지와 활동을 벌일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한국을 대표하는 특별사절인 만큼 글로벌 과제 부분에 방점이 찍힐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환경, 빈곤과 불평등 개선, 다양성 존중 등 글로벌 과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을 촉진할 다양한 활동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