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윤활유 제품 재활용 용기로 전면 대체
국내 1위 윤활류 제품 용기 폐플라스틱 100톤 규모 재활용
입력 : 2021-07-21 10:00:00 수정 : 2021-07-21 10: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이노베이션(096770)의 윤활유 사업 자회사 SK루브리컨츠가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친환경 윤활유 용기 적용을 확대한다. 자체 개발한 친환경 용기 제작 기술을 업계에 공유하는 등 플라스틱 순환 경제 활성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SK루브리컨츠 친환경 윤활용기를 적용한 ZIC 제품군. 사진/SK이노베이션
 
SK루브리컨츠는 자사가 판매하는 윤활유 물량의 30%에 해당하는 대표 제품(SK ZIC X7, SK ZIC X7000)군에 친환경 용기를 적용해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지난해부터 친환경 용기를 적용한 ZIC ZERO 제품군과 더해 친환경 용기 사용량이 크게 증가하게 된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해 ZIC ZERO 용기로 폐플라스틱 21톤(t)을 재활용했다. 이번에 주력 제품으로 재생 플라스틱을 확대 적용함에 따라 도합 연간 약 100t의 폐플라스틱을 재활용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개당 20그램(g)짜리 500밀리리터(ml) 생수 페트병으로 환산하면 5백만개에 해당한다.
 
SK루브리컨츠가 재생 용기를 확대 적용한 것은 SK이노 계열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현 주력 사업의 ‘그린 전환(Green Transformation) 전략’에 따른 것이다. 그린 사업을 통한 넷제로 목표 달성의 일환이다.
 
SK루브리컨츠의 친환경 용기는 SK이노의 화학 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과 공동으로 연구 개발한 폐플라스틱 재활용 제품이다. 뚜껑, 라벨을 포함하는 용기 전체를 폴리에틸렌(PE) 단일 성분의 재생 플라스틱으로 사용해 재활용 분리 배출이 쉽다. 관련해 SK루브리컨츠는 글로벌 인증 기관인 ‘UL’로부터 친환경 인증도 받은 바 있다.
 
SK루브리컨츠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수거된 용기는 단일 소재라 이물질이 없어 재활용하기가 용이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친환경 용기를 제작할 때 투입하는 재생 플라스틱 비중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해 친환경 용기를 사용한 ZIC ZERO를 처음 출시해 약 1년간 시범적으로 적용하며 시장 반응을 살폈다. 그 결과 시장 관계자와 소비자들이 친환경에 대한 요구가 크다고 판단해 주력 모델 라인에 확대 적용했다.
 
SK루브리컨츠는 친환경 용기를 적용한 ZIC X7, SK ZIC X7000 제품을 이날부터 생산해 8월 출시한다. 이어 탄소배출 저감 역량이 뛰어난 제품 개발 및 공급에 친환경 용기를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이노, SK종합화학과 함께 폐플라스틱 순환 경제 확장을 위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다.
 
또 SK루브리컨츠는 자체 개발한 친환경 용기 제작 노하우와 기술을 업계에 공유하고 있다. △GS칼텍스 △에쓰오일 토탈 △현대오일뱅크 △한국쉘석유 △미창석유공업 △극동제연공업 △모빌코리아 △동아특수화학 △비피코리아 △한유에너지 △한국발보린 등 협의체 회원사들에게 기술을 공유해 폐플라스틱 선순환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는 것이다. 
 
이중우 SK루브리컨츠 윤활유 사업부장은 “탄소 배출 저감에 뛰어난 초저점도 윤활유와 전기차용 윤활유 등 미래 윤활유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SK루브리컨츠가 친환경 재생 용기 사용도 확장하며 윤활유 업계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시대를 주도하는 대표적인 친환경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