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000만원대 고성능 세단 '아반떼N' 공개
2.0T 플랫파워 엔진·8단 습식 DCT 조합…280마력 성능 갖춰
최고 시속 250km·제로백 5.3초…N 브랜드 최고 수준 달성
2021-07-14 10:19:59 2021-07-14 10:19:59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의 첫번째 세단 '아반떼 N'이 합류했다. 아반떼 N은 N 브랜드 모델 중 최고 성능으로 무장했다.
 
현대차의 첫 고성능 세단 '아반떼N'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14일 온라인을 통해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영상과 함께 아반떼 N의 완전한 모습을 공개했다. 아반떼 N은 지난해 4월 출시한 '올 뉴 아반떼'의 고성능 모델로 기본차가 지닌 스포티한 면모 위에 강인하고 역동적인 주행 감성을 조화롭게 갖춰낸 것이 특징이다.
 
아반떼 N은 플랫파워 엔진에 8단 습식 DCT(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돼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할 경우 터보 부스트압을 높여줘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을 일시적으로 향상시켜 준다. 이를 통해 N 라인업 중 최고 수준인 250km/h의 속도를 구현한다. 제로백은 5.3초다.
.
또 아반떼 N에는 고성능 특화 기능인 N 코너 카빙 디퍼렌셜(e-LSD, 전자식 차동제한장치),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런치 컨트롤 등이 기본 적용됐다. DCT 모델의 경우 N 그린 쉬프트(NGS), N 파워 쉬프트(NPS), N 트랙 센스 쉬프트(NTS)까지 기본 탑재된다.
 
현대차는 아반떼 N의 제동 성능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360mm 직경의 대구경 브레이크 디스크에 고마찰 패드가 적용돼 고성능 차량에 걸맞은 동급 최고의 제동 성능을 확보했다. 또 냉각 효율 향상을 위한 브레이크 에어 가이드 구조와 함께 더스트 커버에 냉각용 홀을 적용하고 면적 또한 최적화해 가혹한 주행에서도 일관된 제동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현대차의 첫 고성능 세단 '아반떼N' 사진/현대차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특별한 기능도 추가됐다. N 사운드 이퀄라이저(NSE, N Sound Equalizer)는 TCR 경주차 사운드 등 현대차 모터스포츠를 대표하는 주행음 제공한다. 개인 취향을 고려해 화인(Whine), 럼블(Throat), 엔진 메인(Bass) 등 음역 별 세부 사항 조정이 가능한 이퀄라이저 기능도 함께 탑재됐다.
 
디자인 역시 기존 대비 한껏 역동적이고 공격적인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아반떼 N의 전면부는 기본차 대비 블랙트림부를 확대하고 범퍼 하단부를 낮게 가로지르는 립 스포일러가 고성능의 안정적인 스탠스를 구현해준다. 측면부는 앞 범퍼부터 이어지는 N 전용 레드 스트립의 연결감이 한층 더 낮은 자세를 돋보이게 한다.
 
후면부에서 가장 눈에 띄는 N 전용 윙타입 스포일러는 사이드 스커트, 리어 디퓨저와 함께 최적의 공력성능을 구현함과 동시에 고성능차의 차별화된 캐릭터를 더욱 부각시켜준다. 또한 마치 F1 포뮬러카를 연상시키는 역삼각형 타입의 N 전용 리플렉터와 듀얼 싱글 머플러가 고성능 이미지를 깔끔하게 매듭짓는다.
 
현대차의 첫 고성능 세단 '아반떼N' 사진/현대차
 
아반떼 N의 실내에는 N 스티어링 휠, N 쉬프터, N 시트, N 도어스커프, 메탈페달 등 곳곳에 N 브랜드 전용 아이템이 적용됐다. 패들 쉬프터가 적용된 스티어링 휠에는 최대 20초 동안 10마력의 출력을 끌어올리는 NGS 버튼(DCT 전용)과 함께 운전 스타일 별로 원하는 드라이브 모드를 각각 설정할 수 있는 2개의 N 버튼이 배치됐다.
 
N 시트 또한 측면 볼스터 부분을 강화해 급격한 코너링 중에도 운전자의 상하체를 굳건히 지지해준다. 여기에 N 엠블럼 조명이 장착되고 기본 사양 대비 시트포지션이 10mm 하향된 N 라이트 버킷시트를 옵션으로 운영함으로써 고성능 감성과 운전성을 추구하는 고객까지도 배려했다. 특히 아반떼 N에 N 라이트 버킷시트를 적용하면 기본 모델 대비 시트 백 두께가 50mm 축소돼 동급 최고의 후석 거주성이 더욱 돋보인다.
 
현대차는 이날 아반떼 N과 코나 N을 동시에 출시하면서 N 상품 라인업의 본격적인 확장을 알렸다. 아반떼 N의 판매가격은 MT 사양 3212만원, DCT 사양 3399만원이며 지난 4월 공개된 코나 N의 가격은 3418만원으로 책정됐다.
 
현대차는 이날 N 상품 라인업 확장과 함께 투싼 N 라인도 출시했다. 투싼 N 라인은 보다 많은 고객이 N의 감성을 누릴 수 있도록 작년 9월 공개된 '디 올 뉴 투싼'에 N의 스포티한 감성을 담아낸 디자인 차별화 모델이다.
 
내외장에 N 라인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범퍼, 사이드 가니쉬, 19인치 알로이 휠, 싱글 트윈팁 머플러, 리어 턴시그널 램프 디자인, 스티어링 휠, 스웨이드 가죽시트, 블랙 헤드라이닝, 도어트림 스티치 칼라, 메탈 페달, 메탈 도어스커프 등이 적용돼 N 라인만의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존재감을 담아냈다.
 
투싼 N 라인 가솔린 1.6T 모델 가격은 프리미엄 3009만원, 인스퍼레이션 3276만원이다. 디젤 2.0 모델은 프리미엄 3200만원, 인스퍼레이션 3467만원, 하이브리드 1.6T 프리미엄 3345만원, 인스퍼레이션 3612만원이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