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i.M택시 등 플랫폼 택시, 플랫폼 중개사업자 등록
카카오T·반반택시·i.M택시, 다양한 중개 서비스 제공
입력 : 2021-06-18 06:00:00 수정 : 2021-06-18 06:00:00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법적 근거 없던 여객운송 플랫폼 사업자들이 운송플랫폼 사업 신설 후 제도권으로 속속 진입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카카오 모빌리티(카카오T), 코나투스(반반택시), 진모빌리티(i.M택시) 등 플랫폼을 통한 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3개의 사업자가 플랫폼 중개사업자로 등록했다고 18일 밝혔다.
 
개정 여객자동차법에서 플랫폼 중개사업자는 국토부에 등록할 수 있고, 여객으로부터 중개 요금을 수취하려는 경우 국토부에 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중개 플랫폼 카카오T를 통해 일반 중형택시 호출, 모범택시 호출, 대형승합택시(벤티) 호출, 고급택시(블랙) 호출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일반택시(중형) 호출, 대형승합택시(벤티) 호출 및 고급택시(블랙) 호출의 경우는 기존과 같이 별도의 중개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스마트 호출의 경우 수요·공급 상황에 따라 최대 3000원의 중개 요금이 부과된다. 택시 운임은 지자체별 기존 운임이 그대로 적용된다. 다만, 수요 폭증에 따라 호출 시점 기준 이전 10분 간 배차성공률이 60% 미만으로 떨어지는 특수한 경우는 최대 5000원으로 적용 가능하다.
 
코나투스의 경우 중개 플랫폼 반반택시를 통해 중형택시 일반 호출과 자발적 동승 중개 호출(반반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고된 내용에 따르면 중형택시 일반 호출은 기존과 같이 중개 요금이 부과되지 않고, 반반호출의 경우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에 따라 서울에서 적용되던 2000~3000원의 중개 요금이 변경 없이 그대로 적용된다.
 
진모빌리티는 중개 플랫폼 아이.엠(i.M)을 통해 경기 지역에서 대형 승합택시(i.M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고된 내용에 따르면 i.M택시 호출은 택시 수요·공급 상황에 따라 최대 3000원 범위에서 중개 요금이 부과된다.
 
김동현 국토부 모빌리티정책과장은 "플랫폼 중개 사업이 활성화되면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등을 통해 선호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해 손쉽게 택시를 호출할 수 있고, 특히 야간 등 택시 부족 시간대의 승차난 문제, 승차거부 문제 등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카카오 모빌리티(카카오T), 코나투스(반반택시), 진모빌리티(i.M택시) 등 플랫폼을 통한 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3개의 사업자가 플랫폼 중개사업자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카카오 모빌리티 본사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