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최대 2년간 직원 절반 무급휴직 자구안 마련
입력 : 2021-06-02 09:07:40 수정 : 2021-06-02 09:07:4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최대 2년간 직원 절반에 대한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내용을 담은 자구안을 마련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003620)는 이같은 내용의 자구안을 전날 노조 대의원과 팀장급에게 설명했다. 자구안의 내용을 보면 무급휴직을 2년간 시행하는데 일단 1년간 기술직 50%와 사무관리직 30%에 대해 적용하고 이후 판매 상황을 고려해 무급휴직 여부를 재협의하기로 했다. 임금삭감과 복리후생 중단 기간은 오는 2023년 6월까지 2년 연장하고, 임원 급여를 기존 20% 삭감 외에 추가적으로 20%를 삭감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쌍용차가 최대 2년간 직원 절반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내용 등을 담은 자구안을 마련했다. 사진/쌍용차
 
다만 인적 구조조정은 자구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대신 노사 간 임금협상을 제외한 단체협약 변경 주가를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늘리고, 경영정상화가 될때까지 임금인상을 자제하고 관련 쟁의를 하지 않는 내용의 상생 협약을 맺기로 했다. 
 
노조는 2일 조합원을 상대로 자구안을 설명하고 오는 7~8일 조합원 총회를 열어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