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간호사관학교 임관식 참석 "자랑스럽고 감사"
역대 대통령 중 최초 "국군 간호병과 70년 '헌신' 역사…고마움 잊지 않을 것"
입력 : 2021-03-05 15:29:06 수정 : 2021-03-05 15:29:06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국군간호사관학교 임관식에 참석해 "국군 최고 통수권자로서 무척 자랑스럽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간호사관학교 졸업식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역대 최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정숙 여사와 함께 대전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열린 제 61기 졸업 및 임관식에서 "대한민국 국군 간호병과 70년의 역사는 헌신과 희생, 인간애와 감동의 역사"라며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도 우리 청년 사관생도들이 졸업을 앞당기거나 학업을 일시 중단하고 힘든 국민 곁으로 달려갔던 그 고마움을 우리 국민들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간호장교들은 의료인으로서의 전문성과 군인으로서의 충성심을 다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켰다"며 "우리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헌신의 땀을 쏟아낸 간호장교들을 보았다"고 격려했다. 이어 코로나19로 행사장에 참석하지 못한 부모님들 대신 생도 80명의 어깨에 계급장을 직접 달아주기도 했다.
 
특히 "정부는 '국방 개혁 2.0의 군 의료 시스템 개편' 중심으로 간호장교를 비롯한 군 의료진들이 의료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할 것"이라며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기꺼이 군복을 입은 모든 장병들이 건강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대전광역시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열린 제 61기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해 졸업생도에게 계급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