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라이브 공연장 지키자”
입력 : 2021-03-04 11:55:34 수정 : 2021-03-04 11:55:34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한국 밴드 음악의 성장 동력이던 라이브 공연장이 코로나19로 사라지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우리의 음악적, 문화적 토양을 지켜나간다는 생각으로 함께 동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윤종수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프로젝트 리드)
 
코로나19 장기화로 대중음악 라이브 공연장이 폐업, 영업 중단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이를 지키기 위한 캠페인이 열린다. 
 
4일 사단법인 코드에 따르면 3월8~14일 7일간 홍대 롤링홀을 포함 웨스트브릿지, 프리즘홀, 라디오가가, 드림홀 등 총 5개의 공연장에서는 뮤지션 67팀이 참가하는 온라인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이정선, 크라잉넛, 노브레인, 다이나믹듀오, DJ DOC, 잔나비, 카더가든, 트랜스픽션, 잠비나이, 해리빅버튼, 로큰롤라디오, 스트릿건즈 등의 아티스트가 참가할 예정이다. 뮤지션은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고 시청자들은 프리젠티드 LIVE에서 비대면 생중계로 감상 가능하다.
 
행사 중에는 "공연장을 지키자"는 캠페인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saveourstages)’를 병행한다. 라이브 공연장이 대중음악의 바탕이자 문화 다양성을 위한 공간임에도 방치되고 있는 현실을 환기시키기 위함이다.
 
윤종수 리드는 뉴스토마토에 "정부의 지원과 사회의 관심을 받지 못하고 하나둘씩 사라지고 있는 것을 안타까워한 비영리단체, 뮤지션, 관련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한다"며 "해외에서도 뮤지션들이 같은 해쉬태그로 라이브 공연장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이끌어 낸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페스티벌의 모든 기획 과정과 행사 진행, 수익과 배분은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티켓 판매금과 후원으로 얻은 수익은 공연장 대관료와 진행을 도와주는 참여자들의 실비에 충당하고, 참여 뮤지션들에게 소정의 금액을 지급한다. 남은 수익은 참여한 뮤지션들과의 협의를 거쳐 인디 음악 생태계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된다.
 
공연 관람권은 공식 홈페이지(https://www.saveourstages.cc/)에서 구매 가능하다. 전 일정 관람권은 5만원, 일일권은 1만원에 판매 중이다.
 
캠페인‘#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 타임테이블. 사진/사단법인 코드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