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LH투기 의혹, 발본색원하라"
정부에 추가 지시 "구조적 문제해결 위한 근본대책 마련해야"
입력 : 2021-03-04 11:51:02 수정 : 2021-03-04 11:51:0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광명·시흥 등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일부 직원들의 개인적 일탈이었는지 뿌리깊은 부패에 기인한 것인지 발본색원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의혹과 관련해 정부에 추가로 지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제도 개선책도 구조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근본적 대책이 될 수 있도록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감사원 감사 여부에 대해선 "감사원이 판단할 문제"라며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빠르고 엄정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국무총리실 지휘 하에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의 신규택지 개발 관련 부서근무자 및 가족 토지거래 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토부뿐만 아니라 부동산 정책과 관련된 다른 정부부처에도 조사가 확대되는 지에 "어제 총리실 지휘 하에 조사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면서 "구체적 조사와 관련해서는 총리실에서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광명·시흥 등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일부 직원들의 개인적 일탈이었는지 뿌리깊은 부패에 기인한 것인지 발본색원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지난 2일 국무회의 주재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