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개방형 온라인 브리핑 시작…가덕도 특별법 정부와 무관"
전체 언론인 상대 주요 정책현안 공유
"기자단 해체·폐쇄 지혜롭지 못한 일"
가덕도특별법 입법, 정부는 존중·집행 입장
입력 : 2021-02-25 17:40:04 수정 : 2021-02-25 17:40:0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매주 주요 국정현안과 관련해 온라인 브리핑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선거용이라는 일부 지적 대해서는 정부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정세균 총리는 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출입처 중심 기자단 운영 지원 개선방안 및 주요 정책현안' 브리핑에서 "일주일에 한 번 정기적으로 직접 국정현안에 대해 언론인 여러분들과 대화를 나누고 싶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시대흐름에 맞춰 언론도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며 "정부와 언론 간의 소통이 국민 눈높이에 맞게 보다 투명하고 개방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도 커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대흐름에 맞춰 정보를 공유하는 방식을 개선해보자. 당장 총리실부터 뭐라도 해보자' 그런 뜻에서 총리 브리핑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기자단 해체 또는 폐쇄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기자단을 해체하거나 (기자실을) 폐쇄하는 것은 아주 지혜롭지 못한 일이고, 그럴 계획이나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기자단 제도에 부작용이 있고 특히 서초동 쪽에 문제가 많다고 국민들이 걱정한다"며 "서초동뿐 아니라 다른 곳에도 문제가 있다면 개선하는 게 좋고, 그 개선은 기자들 스스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권이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두고 선거용 매표행위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이 법은 여와 야가 합의해서 처리를 하려 한다고 알고 있다"며 "정부는 만약 국회에서 입법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면 그 법을 존중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대통령의 레임덕이라든지, 선거용이라든지 이런 것은 정부와 무관하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가 보고서를 통해 가덕도신공항의 반대 입장을 낸 것에 대해서는 "이 안은 특별법 이전과 이후로 구분해야 한다"며 "입법 과정에서 국토부가 국회에 답변한 내용을 토대로 말한 것 같은데, 그때는 당연히 특별법 이전이기 때문에 그때 상황에서 정부의 입장이 무엇인가는 (분리해서) 얘기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부는 입법이 이뤄지면 그 법을 집행할 의무가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특별법 이전과 이후에 정부의 입장이 다른 것은 하등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매주 모든 언론인을 상대로 개방형 온라인 브리핑을 진행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정 총리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첫 개방형 정례브리핑에서 출입처 중심 기자단 운영 지원 개선방안 및 주요 정책현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