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후궁' 발언 논란 조수진에 "고소장 접수"
"광진 주민들 판단 무시한 발언…민·형사 모두 검토"
입력 : 2021-01-27 21:04:33 수정 : 2021-01-27 21:04:33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자신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고소했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의원 간 다툼이니 그냥 참아 넘기라는 분도 계시겠지만 저는 그러지 않을 생각"이라며 "조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시켰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 공보물에 허위 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 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며 "민·형사 모두 검토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이어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정치적 공방이겠거니 하는 생각도 안한 바 아니다"며 "다만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제게 한 표를 행사한 광진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도 이날 조 의원을 향해 "성희롱 발언에 즉각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공동 기자 회견을 열고 조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총선 당시 고 의원을 지원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총 동원됐다고 주장,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올려 논란이 됐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0월23일 국회에서 월성 1호기 감사원 감사 결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