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복위, 지난해 서민취약계층 48만명에 금융교육 실시
입력 : 2021-01-21 18:50:00 수정 : 2021-01-21 18:5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신용회복위원회는 지난해 코로나19로 더 어려워진 서민취약계층의 금융역량 강화를 위해 신용·금융교육을 전년대비 30.7% 증가한 48만706명에게 제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대면 교육을 온라인 교육으로 발 빠르게 전환함으로써 전년대비 293% 증가한 33만5665명에게 비대면 교육을 실시했다.
 
이계문 위원장은 "생업에 바쁜 서민일수록 금융지식을 습득하기 어려워 불법대출 및 금융사기 등에 노출되기 쉽다"며 "올바른 소비생활, 사기 예방 등 금융생활에 필요한 의사결정을 합리적으로 할 수 있도록 금융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계문 원장 취임 이후 신복위의 취약계층 대상 신용·금융교육은 2년새 6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복위는 금융교육 사각지대 해소 위해 법원의 개인회생 및 파산 신청자의 신용교육을 기존 서울회생법원, 의정부지방법원에서 수원, 전주, 춘천, 강릉 6개 법원으로 확대했다. 만족도 조사 결과 수강자 96%가 △저축과 소비관리 △금융사기 예방 △신용·부채관리 등의 내용이 실생활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또 EBS를 통해 생애주기별 맞춤 신용교육 영상을 제작해 '신용아 놀자' 프로그램을 방영해 누구나 쉽게 금융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했다. 이때문에 기획재정부와 경제교육단체협의회에서 주관하는 '2020년 대한민국 경제교육대상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계문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취약계층의 대출이용·부채관리 등 금융생활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는 상황에서 합리적인 금융 의사결정에 필요한 교육을 적시에 제공할 수 있도록 교육채널을 다원화하겠다"며 "대상자의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신용·금융교육을 지속 확대해 효과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료/ 신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