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검색시장 재도전하는 네이버…우군 확보 전략 통할까
라인·야후재팬과 연합해 일본 검색 노하우 확보
일본 디지털 광고 시장 2023년 약 20조원 규모로 성장 전망
광고·이커머스·모바일결제·금융서비스 등 시너지 창출 기대
입력 : 2021-01-21 16:17:52 수정 : 2021-01-21 18:00:51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네이버(NAVER(035420))가 올해 일본 검색시장에 재도전한다. 철옹성같은 일본 검색 시장의 성공적 진출을 위해 이번에는 일본 국민 메신저 라인과 검색 점유율 2위의 야후재팬을 우군으로 확보하는 전략으로 구글의 독주를 막아보겠다는 각오다.
 
네이버는 지난 20일 자사의 일본 종속회사 라인이 Z홀딩스의 지분 44.62%를 7조8458억원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라인의 자산 총액 대비 53.79%에 달하는 규모다. 취득 예정일은 오는 2월26일이며, 주식 취득 후 지분율은 44.62%다.
 
Z홀딩스는 라인과 야후를 100% 자회사로 두는 중간 지주회사 격이다. 오는 3월 출범하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합작법인(JV)인 A홀딩스가 현재 소프트뱅크의 자회사인 Z홀딩스의 지분 65%를 보유한 지주회사가 되며, 해당 지분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절반씩 나눠 갖게 된다. 당초 네이버가 라인과 Z홀딩스간 경영통합을 3월에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막바지 지분 매수에 이른 셈이다. 
 
 
라인과 Z홀딩스의 경영통합 시너지 효과와 전망 표. 출처/케이프투자증권
 
네이버의 일본 검색 시장 진출 시도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있었지만 모두 실패하며 흑역사로 남았다. 네이버는 1999년 창업한 이래 2년 뒤인 2001년 일본 검색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야후재팬에 밀려 2005년 철수했다. 2006년에는 검색기업 ‘첫눈’을 인수해 2007년 다시 네이버재팬을 설립했지만 일본 이용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고, 결국 네이버는 2013년 12월 사업을 완전히 접었다. 네이버가 일본에서 모두 참패한 것은 아니다. 일본 대지진 이후인 2011년 3월 론칭한 모바일 메신저 ‘라인’은 기대 이상으로 흥행했다. 당시 모든 통신이 두절된 상황에서 인터넷 커뮤니티 서비스가 연락수단으로 떠올랐다. 이러한 상황을 기회로 삼아 네이버 개발자들은 라인 개발에 집중, 그 해 6월 출시해 대박을 터뜨렸고 현재까지 국민 메신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일본시장은 글로벌 진출을 하고 싶어하는 네이버 입장에선 꼭 넘고 싶은 큰 산이다.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디지털 광고 시장 규모는 157억달러(17조원) 규모로 오는 2023년에는 183억달러(20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이 시장은 한국의 두 배에 해당하며, 글로벌 시장에서는 미국, 중국, 영국 다음으로 4번째로 크다.
 
네이버가 글로벌 시장을 진출할 때 강조하는 전략은 ‘현지화’다. 앞서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겸 라인 회장은 라인을 일본에 처음 선보였던 당시 “글로벌 기업과 같은 방식으로 싸울 수 없기 때문에 현지화 전략이 중요하다”면서 ‘컬처라이제이션(문화화)’을 강조한 바 있다.
 
네이버는 일본에 든든한 기반을 갖춘 라인과 연합군인 야후재팬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현지에 맞는 검색 기반을 갖추기 위한 검색 알고리즘을 재정비했다. 일례로 수많은 데이터가 필요한 오타교정 엔진 대신 '문자열 유사도 검색' 알고리즘을 적용하거나, 검색어와 검색문서가 얼마나 유사한 지를 점수로 매겨서 추천해주는 방식 등을 추가했다. 엔지니어 숫자도 기존대비 8배 늘려 검색 기술 향상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네이버의 이번 경영통합으로 광고와 이커머스, 모바일 결제, 금융서비스 부문 등으로 수익성 확대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망하고 있다. 특히 검색서비스를 통한 이커머스와 모바일 결제가 활발해지면 향후 현지 결제시장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아직 합병은 진행 중이며, 사업 방향에 대해 정해진 것이 없어 구체적으로 말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라인과 야후 CI.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