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야권 단일화, 국민들이 평가하는 것…안철수 이야기는 그만"
안 대표의 야권 단일화 주장에 "정치 공학적"
입력 : 2021-01-14 10:13:30 수정 : 2021-01-14 13:07:59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서울시장 후보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야권 후보 단일화 주장에 대해 "단일화를 자꾸 이야기 하는 것은 정치 공학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일화는 마지막에 국민들께서 평가하시는 것이지, 우리가 지금부터 만나서 당신이 해라, 내가 해라 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14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진행자가 '안 대표와의 관계가 야권에서는 뜨거운 화두인데 어떻게 해야 된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단일화는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되는 안 대표 관련 집중 질문에 나 전 의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안 대표 말씀은 그만하라"며 "단일화를 자꾸 이야기 하는 것은 너무 정치 공학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열심히 지금 경쟁해야 된다"며 "단일화는 마지막에 국민들께서 평가하시는 것이지, 우리가 지금부터 만나서 당신이 해라, 내가 해라 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당당하게 경쟁하고 그 다음에 국민의 평가를 받고 어떻게 룰을 정해서 하느냐는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것에 대해선 "코로나 위기 극복이 가장 첫 번째이고, 또 하나는 부동산 문제"라며 "코로나 위기 극복 차원에서는 야무진 마음으로 해야 할 사람이 필요할 것 같았고 동시에 섬세하게 봐야 할 부분이 있을 것 같아 출마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시장 선거가 생긴 것도 여성 인권 유린 문제 때문"이라며 "이번에 여성 시장이 하는 것이 맞겠다고 생각해 출마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전날 서울 이태원 먹자 골목 삼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한 결심과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을 재건축해야 한다"며 "코로나 위기 속에서 전임 시장의 성범죄 혐의로 서울은 리더십조차 잃었다. 이대로는 안된다"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