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OCI와 K-뉴딜 사업추진 업무 협약
금융자문·금융주선 등 인프라 구축 지원
입력 : 2020-11-30 18:30:21 수정 : 2020-11-30 18:30:21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은행이 OCI 주식회사와 K-뉴딜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OCI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각종 사업의 금융자문·금융주선 업무를 지원하고 미래성장산업인 그린뉴딜 관련 산업육성에 적극 협력하는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신한은행은 OCI의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금융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대기업과 협력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OCI 자회사 DCRE의 '시티오씨엘' 도시개발 사업에 △키오스크 은행 △홈/AI 뱅크 △도시생활데이터 기반 금융서비스 등 디지털 금융을 적극 지원해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K-뉴딜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성공적인 한국판 뉴딜이 될 수 있도록 금융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신한은행의 모회사인 신한지주는 동아시아 금융그룹 최초로 '제로 카본 드라이브'를 선언하고 친환경 기술 기업에 대한 대출지원,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자본투자 등 친환경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30일 서울 중구 소공동 소재 OCI 주식회사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과 이우현 대표이사 부회장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