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드론으로 응급환자 골든타임 확보한다…해상 인명 구조 훈련 시행
KT-아주대 의료원-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협업
입력 : 2020-11-30 14:00:00 수정 : 2020-11-30 16:07:35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앞으로 바닷가에서 발을 헛디뎌 실종되는 등 사람이 직접 찾기 힘든 곳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드론을 이용해 신속하게 찾아 구조할 수 있게 됐다. 
 
KT는 30일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이국종 아주대학교 교수와 제주도 서귀포항에서 수소드론을 활용한 인명 구조 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훈련은 '서귀포 인근 섬에서 낙상사고로 낚시를 하던 여행객 실종자가 생겼다'는 가정하에 진행됐다. 드론은 구조 튜브를 품고 실종자를 찾아 나섰다. 훈련 전 과정은 드론과 7km 이상 떨어진 KT 드론 스테이션에서 실시간으로 관제했다. 수색 현장과 관제 장소는 KT의 네트워크와 클라우드로 연결했다. 현장에 투입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드론은 2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을 할 수 있다. 
 
인명구조 훈련을 위해 수소드론이 이륙하고 있다. 사진/KT
 
드론은 서귀포 인근 문섬과 범섬 인근 지역을 비행하며 사람이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지역을 구석구석 살핀다. 실종자를 발견한 드론은 구조 튜브를 떨어뜨려 주고, 구조자의 상태 영상과 GPS 신호를 해경에 전달했다. 해경은 실종자 상태를 확인하며 구조함정을 활용해 실종자를 구조했다. 이 과정에서 이국종 교수는 실종자 상태를 드론 스테이션에서 확인하며 실종자 응급 처치 주문을 전달했다.
 
KT 지속가능경영단장인 이선주 상무는 "디지털 뉴딜 시대에 보건복지, 건강관리는 국민의 보편적 삶의 질에 직결되는 분야"라며 "KT의 따듯한 기술은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동반자로 계속해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