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DTS 통합 화재수신기' 개발…광케이블 지점 온도 실시간 감지
입력 : 2020-11-29 09:00:00 수정 : 2020-11-29 09: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는 통신구와 공동구의 화재를 감시하는 'DTS 통합 화재수신기'를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DTS 통합 화재수신기는 최대 5㎞ 광케이블이 포설된 지점의 온도 변화를 1m 간격으로 실시간 감지하는 솔루션이다. 별도 전원 장치 없이 광케이블 자체를 센서로 사용해 송전선 주변이나 인화 가스가 가득한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외부 환경에 따라 광케이블을 지나가는 빛(라만 산란광)의 세기가 미세하게 변화하는 물리적 현상으로 온도를 측정한다. 모든 광케이블 구간의 온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화재가 확산되기 전에 이상 징후를 알아낸다.
 
KT 연구원들이 대전 KT대덕1센터에서 DTS 통합 화재수신기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KT
 
DTS 통합 화재수신기는 '온도와 발화지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감지기 설치'가 주요 내용인 '지하구의 화재안전기준' 전부개정안에 맞춰 개발했다. 지난달에는 소방용품의 형상, 구조, 재질, 성분·성능이 소방청에서 고시한 기준과 규정에 적합한지 여부를 검사하는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 '형식 승인'을 받았다.
 
KT는 DTS 통합 화재수신기가 기존 방식의 화재수신기와 분포형 온도 센싱 장비를 각각 구축하는 방식에 비해 구축 비용이 낮고 유지보수의 편의성이 우수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지하 통신구와 공동구에는 '정온식 화재 감지기'를 주로 이용하는데, 이 장치는 일정 온도에 도달하면 센서의 피복재가 녹고 센서 내부 금속의 접합 여부로 화재를 판단하는 방식이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 상무는 "KT는 DTS 통합 화재수신기로 고객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향후에도 KT의 앞선 기술력을 통해 혁신적인 외부 통신시설(OSP) 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해 고품질의 인터넷 서비스 제공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