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두나무 대표 "'업권법' 논의 기대…UDC, 정책 이슈 다룰 시기"
"블록체인 스타트업 지원 활성화 필요…내년 특금법 시행, 공격적 해외 행보"
입력 : 2020-11-27 08:00:00 수정 : 2020-11-27 08: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가상자산 '업권법' 논의가 내년부터 본격화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규제에 초점을 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이 내년 시행을 앞둔 가운데 이에 맞춰 가상자산을 정의하고 활성화할 업권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석우 대표는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두나무 스터디에서 "업권법이 먼저 나오고 이에 맞는 규제책이 나오는 것이 정상이지만 블록체인 산업이 갑자기 등장하고 자산이 대규모로 이동하다 보니 규제법이 먼저 생긴 것 같다"며 "당국의 고민도 이해하지만, 규제법이 생겼으니 자연스럽게 업권법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자산이나 블록체인 등 블록체인 산업을 둘러싼 여러 개념과 거래소 요건에 대한 정의가 나와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26일 열린 두나무 스터디에서 글로벌 진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중계 캡처
 
3회째를 맞는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20'에 앞서 진행된 스터디에서 이 대표는 향후 정책 변화가 앞으로 가상자산 시장의 주요 화두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개발·기술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 UDC도 2~3년이 흐르니 기술로 무엇을 구현할 수 있을지, 어떻게 비즈니스에 활용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단순히 기술 중심이 아닌 사업, 정책 이슈를 포괄적으로 다뤄야 할 시점이 온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30일부터 열릴 UDC 2020는 특금법, 디지털자산 과세,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등 이슈를 다룬다.
 
이 대표는 또한 블록체인 스타트업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회사 두나무앤파트너스를 통해 블록체인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 중인 두나무는 현재까지 약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한 바 있다. 최근 비트코인 급등세에 상황이 호전됐지만 스타트업이 프로젝트를 변경하는 등 여전히 블록체인 업계 전반이 어렵다는 것이 이 대표의 생각이다. 그는 "다른 스타트업처럼 블록체인 스타트업에도 재정적 지원이 투입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두나무의 글로벌 확장 가능성도 언급했다.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글로벌 진출 계획을 밝힌 바 있는 두나무는 2018년 2월 업비트 싱가포르 법인을 설립한 이후 태국, 인도네시아 등에 진출했다. 그러나 가상자산 거래소의 해외송금이 막힌 상황에서 확장에 어려움을 겪는 중이다. 이석우 대표는 "내년 특금법 시행으로 해외 송금 부분이 원활히 되지 않을까 한다"며 "공격적으로 행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