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2021년 임원인사…전무 2명·상무 5명 선임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 성장 잠재성 고려"
입력 : 2020-11-26 13:21:04 수정 : 2020-11-26 13:21:04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이노텍이 이사회를 거쳐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했다. 사업·R&D·생산·품질 등 사업 현장에서 큰 성과를 거둔 핵심인재를 임원으로 승진시켜 혁신과 변화를 주도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LG이노텍 본사.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은 26일 전무 2명, 상무 5명 등 총 7명의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이번 임원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 인사 원칙을 바탕으로 탁월한 사업성과와 함께 향후 미래 사업을 이끌어 갈 역량과 성장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LG이노텍은 테이프 기판 및 포토마스크 사업의 글로벌 1등 지위를 공고히 하고 사업 성장 기반 마련에 크게 기여한 구한모 기판소재사업부 DS사업담당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켰다.
 
이와 함께 사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재무구조 안정화를 주도하고, 각 사업부를 밀착 지원하여 성과창출에 기여한 김창태 최고재무책임자(CFO)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켰다. 
 
또한 고효율 3D센싱모듈 생산 시스템을 구축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 고대호 책임과 광학솔루션의 품질 경쟁력을 제고해 사업 성장을 견인한 조성환 책임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아울러 테이프 기판의 핵심기술 확보와 선도제품 적기 개발로 사업성과 확대를 이끈 임준영 연구위원, 차량통신 및 파워사업의 고객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사업 성장기반을 마련한 유인수 책임, 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차별화된 기반기술 확보를 주도한 김민규 연구위원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한편, LG이노텍은 이창엽 LG유플러스 정도경영담당 전무를 경영진단담당으로 보직 발령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