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공직자 방역수칙 미준수 확진 책임 묻겠다"
"정부·공공기관, 희생적인 자세로 방역 모범 보여야"
입력 : 2020-11-24 10:53:14 수정 : 2020-11-24 10:53:1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공직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오랜 코로나19 대응으로 피로가 누적된 공직사회가 연말연시를 맞아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때"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코로나19 확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올해 마무리해야 할 현안을 점검하고, 내년을 준비해야 할 엄중한 시기"라며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인 자세로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고 대면회의와 출장, 회식, 연말연시 모임은 삼가는 한편 장관들은 공직자들이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독려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또 다음 달 3일 치르는 수능과 관련해 "우리에게 수능은 단순한 대입시험이 아니라 수험생과 그 가족 등 국민이 함께 마음을 졸이며 응원하는 중요한 국가행사"라며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수능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