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온·오프라인 전략 컨소시엄 추진…현지 MD 활용
중진공 등 수출 기관 해외 거점 연계
9개국 12개 도시 총 13회 개최
수출 유망 중소기업 500여개사 참가
입력 : 2020-11-08 12:00:00 수정 : 2020-11-08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해외 전시회 등에 참가하지 못해 수출에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9일부터 온·오프라인(O2O) 전략 컨소시엄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해외 전시회 참가는 중소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수출 마케팅 중 하나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해외 주요 전시회가 연기·취소되거나 출입국 제한 조치도 늘고 있어 중소기업 수출 판로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에 중기부는 중진공, 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기관의 해외거점과 현지 유통망 등을 연계해 오프라인 전시·상담회와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결합한 신개념 수출지원 서비스를 도입,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온·오프라인 전략 컨소시엄 운영 방식은 여전히 해외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현지에서 채용한 판매사원(MD)이 전시회에 기업의 해외 영업사원을 대신해 참가한다. 
 
현지 판매사원은 현장에서 대면 방식으로 제품 홍보와 수출 상담을 진행하며 한국에 있는 기업들과 실시간 화상 상담을 통해 해외 바이어와 직접 상담도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현지 전시회에서 사전 발송한 제품으로 기업·제품별 전시관과 체험관이 구성돼 바이어를 대상으로 체험 마케팅이 진행된다. 바이어와 일반인 참관객을 대상으로 하는 부대 행사를 통해 다양한 현지 홍보도 가능해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수출 성과 제고가 있을 것으로 중기부는 기대했다.
 
온·오프라인 전략 컨소시엄 추진 일정은 주관 기관별로 9개국 12개 도시에서 총 13회 개최될 예정이다. 참가 신청과 시장성 평가를 통해 선발된 수출 유망 중소기업 500여개사가 권역별로 참가한다.
 
주요 수출 국가인 미국과 중국 개최를 시작으로 전략 지역인 베트남, 태국, 러시아, 카자흐스탄에서도 6회 행사를 개최해 신남방·신북방 지역에 대한 마케팅도 강화한다.
 
진단키트, 마스크 등을 생산하는 K방역 관련 기업 47개사도 참여해 수출활로를 개척하고 브랜드K, 화장품 등의 유망 중소기업도 다수 참여한다. 
 
심재윤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새롭게 시도되는 온·오프라인 전략 컨소시엄을 통해 화상 상담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수출 확대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