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내년 예산 9.7조원…감액 속 '코로나·무상' 항목 집중
올해보다 3427억 줄어들어…기초학력 교육 강화하고 원격수업 등 인프라 구축
입력 : 2020-10-30 12:00:00 수정 : 2020-10-30 12: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경기 침체 및 저출산 등의 이유로 서울시교육청의 2021년 예산이 올해보다 수천억원 줄어들게 됐다. 시교육청은 원격수업과 미래교육 기반을 구축하고 기초학력 보강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여파를 완화하고 학생에 대한 공공지원을 완성하는 데 예산을 집중했다.
 
시교육청은 2021년도 예산안 9조7420억원을 편성해 30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도 본예산 10조847억원보다 3427억원(3.4%)이 감액된 수치다. 경기 침체로 내국세가 축소되고 저출산이 겹치자 국고가 줄어들고, 시교육청의 올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의 영향도 있었다.
 
시교육청은 코로나가 일상인 시대가 요구하는 교육의 공공성·책무성 강화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기초학력책임지도제 예산을 77억 증액된 226억원 편성했다. 초등학교 1·2학년 및 중학교 1학년의 국어·수학·영어 교과 수업에 협력강사를 배치해 학생 개인별 특성에 따른 맞춤식 지원을 제공하려는 취지다.
 
아울러 중·고등학교 신입생에게 1인당 30만원의 입학준비금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청 부담분 205억원과 서울시 부담분 121억원 등 326억원 편성해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할 예정이다.
 
고교 무상교육 예산 2621억원, 무상급식은 4527억원 확보해 고교 전체 학년이 누리게 한다. 증가 액수는 각각 75억원, 555억원이다.
 
또한 미래교육 도약 기반을 조성한다. 원격수업지원 플랫폼 구축 및 온라인학습 인프라 확충에 90억원, 온라인 콘텐츠 교과서 활용 선도학교 운영 51억원, 인공지능(AI) 학교 운영에 42억원, 무선AP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스마트 교실 9.4억원 등이다.
 
이외에도 학교미세먼지관리 41억원, 보건강사 지원 27억원, 건강상태 자가진단시스템 운영 7억원, 학교청소관리 미화원 인건비 지원 101억원 등을 편성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어려운 재정 여건임에도 학교운영비는 감액 편성하지 않았다"며 "10%를 방역 관련 예산으로 의무 편성하도록 해 재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면서 학생 건강을 보호하는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에도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학교운영비가 17억원(1.9%) 감액된 것으로 나오지만 명목상일 뿐"이라며 "약 2000억원의 공무직 급여 등이 인건비 항목으로 자리를 옮겼고, 무상교육 관련 예산이 늘어난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난 8월26일 서울 송파구 보인고등학교에서 원격으로 아침 조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