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악산, 52년 만에 시민 품으로…문 대통령, 약속 지켰다
1일부터 한양도성 성곽 북측면 구간 전면 개방…인왕산-북악산-북한산 주파 가능
입력 : 2020-10-29 15:13:24 수정 : 2020-10-29 15:13:2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서울 북악산 길이 52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1968년 무장공비 침투 사건(1·21 사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이 둘레길로 조성돼 다음 달 1일부터 전면 개방된다.
 
청와대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악산 개방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밝힌 '북악산, 인왕산을 전면 개방해 시민들에게 돌려 드리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2022년 상반기에는 북악산 남측면도 개방할 예정이다.
 
내달 1일부터 지난 1968년 ‘1·21사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었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이 둘레길로 조성돼 52년 만에 시민에게 개방된다. 사진은 북악산에서 내려다 본 서울도심. 사진/청와대
이번 북악산 개방으로 서울 도심 녹지 공간이 크게 확대되는 것은 물론 백두대간의 추가령에서 남쪽으로 한강과 임진강에 이르는 산줄기 '한북정맥'이 오롯이 이어지게 됐다. 서대문구 안산에서 출발해 인왕산, 북악산, 북한산으로 이어지는 구간을 중단없이 주파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 경호처는 국방부, 문화재청,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해 기존 군 순찰로를 자연 친화적 탐방로로 정비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군은 성곽 주변의 철책을 대폭 조정하고 새로운 경계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청운대 쉼터에서 곡장 전망대에 이르는 300m 구간의 성벽 외측 탐방로가 개방돼 탐방객들이 한양도성 축조 시기별 차이를 한눈에 볼 수 있게 됐다. 탐방로에 있는 일부 군 시설물들은 기억의 공간으로 보존됐고, 쉼터, 화장실 등 시민휴식공간도 조성됐다.
 
경호처 관계자는 "이번 북악산 개방을 통해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고 자연환경을 복원하며, 도심녹지 이용 공간 확대로 시민건강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종로구는 코로나19가 안정되는 시점부터 한양도성 스탬프투어와 연계된 북악산 둘레길 탐방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인왕산·북악산 차 없는 거리, 시민 걷기대회, 한북정맥 탐방, 북악산 문화재 탐방 등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단체산행 대신 개별산행을 권장하고 있다. 2m 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내달 1일부터 지난 1968년 ‘1·21사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었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이 둘레길로 조성돼 52년 만에 시민에게 개방된다. 사진은 시대별 성벽 축조기술을 볼 수 있는 한양도성 외벽.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