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커머스 등 신사업 호조…3분기 매출 1조3600억, 전년비 24% 성장(상보)
영업익 2917억…전년비 1.8% 증가
"CJ 파트너십·라인 경영통합 등 장기 성장 발판 마련"
입력 : 2020-10-29 08:26:52 수정 : 2020-10-29 08:26:5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네이버는 올 3분기 매출 1조3608억원, 영업이익 291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4.2%와 1.8% 증가했다.
 
네이버는 서치플랫폼, 커머스 사업 호조세와 핀테크, 콘텐츠, 클라우드 등 신사업 분야 성장에 속도가 붙으며 매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서치플랫폼 7101억원 △커머스 2854억원 △핀테크 1740억원 △콘텐츠 1150억원 △클라우드 763억원 등이다.
 
서치플랫폼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우려에도, 성과형 광고 확대 및 광고 효율 제고 노력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2% 성장한 7101억원 매출을 냈다. 세부적으로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1681억원을, 검색 부문에서 5420억원을 기록했다.
 
커머스는 온라인 쇼핑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40.9% 성장한 2854억원이었다. 네이버는 향후 플러스 멤버십, 쇼핑 라이브, CJ대한통운과 물류 파트너십 강화 등을 통해 쇼핑 생태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올 3분기 매출 1조3608억원, 영업이익 2917억원을 기록했다. 사진/네이버
 
핀테크는 네이버페이 거래액 성장 등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67.6% 증가한 1740억원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4분기 오프라인 포인트 QR 결제 및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출 출시로 SME를 위한 핀테크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콘텐츠는 웹툰의 글로벌 거래액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1.8% 성장한 1150억원을 기록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YG에서 투자를 유치한 네이버제트 역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지식재산권(IP)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클라우드는 비대면 환경으로 인한 클라우드 수요 증가와 각 서비스의 성장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66.2% 성장한 763억 원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향후 모든 기업간거래(B2B) 기술과 서비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상품화하고, 버티컬 특화 상품을 선보이며 차별화할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신성장동력인 커머스·핀테크·콘텐츠·클라우드 사업의 고른 성장으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CJ 파트너십 및 라인 경영 통합 등으로 장기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한 것처럼 다양한 파트너와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라인·Z홀딩스 경영통합 반독점심사 승인에 따른 중단사업손익 인식과 네이버의 중장기 사업 방향을 반영해 올해 3분기부터 매출 구분을 변경했다. 이번 매출 구분 변경에 따라 제외된 라인의 매출을 포함하면 네이버는 처음으로 분기 매출 2조를 넘어서게 된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