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112개 여행상품에 '30% 할인권' 제공
내달 4일부터 3~4만원 숙박할인권 100만명 제공
입력 : 2020-10-28 11:38:24 수정 : 2020-10-28 11:38:2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오는 30일부터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한동안 중단했던 숙박·여행·외식 할인 지원사업을 재개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그간 보류되었던 숙박 ·여행 ·외식 분야의 소비할인권 지원사업을 철저한 방역을 기반으로 해서 조심스럽게 재개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숙박·여행·외식 할인권 등 관광 내수 재개방안’을 보고 받고 이를 논의했다.
 
우선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1112개 여행상품에 대해 30% 할인을 제공하는 여행 할인권과 3회 외식이용 시 4회차에 1만 원을 환급하는 외식할인지원 운동(캠페인)을 시행한다.
 
다음달 4일부터는 3만 원 또는 4만 원의 할인권을 100만 명에게 제공하는 숙박 할인을 재개한다.
 
또 28일부터는 근로자휴가지원 사업을, 30일부터 농촌관광 상품, 내달 4일부터 유원 시설 이용 할인 사업을 방역수칙에 한해 재개할 계획이다. 단 모든 사업은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윤 반장은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방역을 우선으로 할 수 있도록 사업을 조정한 것"이라며 "향후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에는 해당 사업은 언제든지 취소·연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30일부터 11월 21일까지를 '관광지 특별방역 점검 기간'으로 정하고, 주요 관광지에 220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해 주요 관광지 방역 점검을 시행한다.
 
윤 반장은 "수칙들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방역 관리를 강화하고, 숙소·관광시설·식당 등 각 시설별 방역수칙을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의사협회의 의대생 국가고시 해결책 요구에 대해 재응시가 불가능하다는 이전 입장을 거듭 드러냈다.
 
이날 윤 반장은 "의사협회가 의·정 협의 이전에 국가고시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하는데 전제 조건으로 국시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하는 것을 받아들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가을단풍이 절정을 이룬 지난 24일 강원 인제에서 양양으로 이어지는 한계령에 가을 단풍을 즐기려는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